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의협, ‘의료기관안전기금 설치’ 법안 발의 환영안전시설 설치-전담인력 채용-치료비 대지급금 등 재원 마련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최근 국회에서 ‘의료기관안전기금’ 설치를 위한 법률개정안이 발의되자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응급의료법에 따른 응급의료기금에 준해 의료기관안전기금을 설치하는 의료법, 국가재정법,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발의된 이 개정안에는 기금의 설치 근거를 규정하고, 기금 조성을 위해 ‘국가재정법’과 ‘국민건강보험법’에 관련 내용을 추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구체적으로 기금은 의료인의 안전을 위한 시설 설치 지원, 안전관리 전담인력의 채용·운영, 의료기관 내 의료인에 대한 폭행․협박 등으로 발생한 피해에 대한 치료비 및 손해배상금의 대지급,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을 위한 조사·연구 사업 등 의료기관의 안전관리에 필요한 지원을 위해 사용하도록 했다.

 이를 위해 요양기관 업무정지에 갈음하는 과징금, 의료 관련 기관 또는 단체의 출연금·기부금, 정부 출연금 및 기금 운용을 통해 발생하는 수익금으로 조성하도록 했다.

 의협은 ”최근 대형병원에서 발생한 정신질환자의 진료의사 살인사건 이후로 국회와 정부는 재발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며 “가까운 시일 내에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 방안으로 발의된 ‘의료기관안전기금 설치’ 법안은 의료기관에서 발생하는 각종 폭력사건의 재발방지를 위한 다양한 대책이 실제 의료현장에 적용될 수 있는 재원으로, 안전한 의료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 핵심 요소라는 게 의협 측 입장이다.

 의협 박종혁 대변인은 “의료관리안전기금은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을 위한 필수사항으로, 임세원 교수 사망과 같은 비극적인 사건의 재발방지를 위한 필수적인 장치로서 기금 설치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이번 발의된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은 의료인의 안전뿐만 아니라 환자, 나아가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한 것으로 금번 사안이 일시적인 사회이슈만으로 부각되지 않고 근본적인 대안과 예방책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