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의약품 일련번호 약국·병의원 확대 가능할까업무·비용부담 폭증 현장 분위기는 부정적…반쪽 제도로 전락하나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의약품 일련번호 실시간 보고제도가 제약에 이어 유통업계까지 의무화되며 올해부터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갔지만 향후 약국, 병의원까지 확대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일련번호 제도 취지는 생산부터 소비까지 의약품 유통 흐름을 보겠다는 것인 만큼 약국, 병의원까지 적용지 않으면 자칫 반쪽 제도로 전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의약품 일련번호 진행 상활을 고려할 때 약국, 병의원들이 일련번호제도를 수용하기에는 업무 및 비용부담을 감당하기 힘들고, 제반환경도 마련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약국, 병의원들이 의약품 입고에서 출고까지 보고를 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특히 1명이 근무하는 약국에서는 실시간으로 의약품 입출고를 하기는 불가능해 보인다.

여기에 어렵게 입고를 모두 잡았다고 해도 한 약포지에 다수의 약이 한꺼번에 포함되는 우리나라 조제 관행상 낱알 의약품들의 출고를 일일이 어떻게 확인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특히 자동조제기에 약을 한꺼번에 투입해 조제하는 경우는 더욱 어려워진다.

결국 현재 일련번호제도로 인해 유통업계가 자체 부담하고 있는 물리적인 비용, 바코드와 묶음번호 등 명확하게 마련되지 않은 세부기준 미비로 인한 업무 부담이 약국, 병의원에도 고스란히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의약품유통업계 관계자는 "의약품 일련번호 제도가 완성되기 위해서는 현재 제약사와 유통업체까지 의무화 한 데 이어 약국 등 요양기관도 참여해야만 제대로 된 효과를 볼 수 있다"며 "일련번호 시스템은 좋은 제도임은 분명하고, 기대효과에 따른 긍정적인 부분이 클 것으로 보이지만 약국과 병의원이 참여하지 않으면 효과는 반감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