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착한소비' 새해에도 이어진다식음료업계, 소비활동에 공정무역-친환경-동물복지 등 가치 부여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지난 해 트렌드를 형성한 '착한소비'가 새해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식품 소비 트렌드 모니터가 12월 발표한 2018년 7대 식품 소비 트렌드에 ‘착한 소비’가 올랐다.

소비활동에 ‘가치’와 ‘의미’를 부여하는 소비 태도가 강해지면서, ‘착한 소비’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제품 생산 과정의 윤리성이나 제품 소비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이 구매 고려 요인으로 주요하게 작용하면서 식품업계에서는 공정무역, 친환경, 동물복지 등을 추구하는 착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과일가공 전문 브랜드 복음자리(대표이사 김현택)의 ‘유기농 딸기잼’은 공정무역 인증을 받은 유기농 설탕을 국내 최초로 사용한 잼이다.

화학적 정제 과정을 거친 일반 설탕과 달리 최소한의 가공으로 사탕수수의 영양소를 간직한 비정제 설탕으로 까다로운 공정무역 기준을 통과해 소비자가 딸기잼을 한층 더 안심하고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국내 유기농 인증을 획득한 국산 딸기를 57% 함유해 신선한 과육의 달콤하고 상큼한 맛이 풍부하다.

돌(DOLE)코리아의 ‘망고•파인애플 주스’는 국제산림관리협의회(FSC)에서 인증받은 친환경 SIG 콤비블록 무균팩을 적용했다.

무균팩은 최대 75%가 친환경적으로 엄격하게 관리된 목재에서 얻은 펄프 섬유로 구성돼 탄소 배출량이 낮으며 재생 가능하다.

외부와 철저하게 차단돼 변질을 막아 안심하고 마실 수 있다.

‘그리너스’는 국내 최초로 동물복지생산시스템을 도입한 ㈜하림이 상품화한 브랜드다.

닭 사육 시 동물성 단백질이 함유되지 않은 천연재료의 식물성 사료를 제공하며 항생제도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닭의 습성에 맞춰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는 환경에서 사육한 닭만을 엄선해 사용한다. 사료부터 유통에 이르는 전 공정이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을 받아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풀무원 ‘동물복지 목초란’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제공하는 동물복지 산란계 인증 조건을 모두 충족한 농장에서 생산한 달걀이다.

각종 살충제 성분을 포함한 무항생제 테스트에서 238종 모두 무검출 되었다. 제품 포장재에 닭이 알을 낳은 산란일자를 표시해 소비자들이 신선한 달걀을 선택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