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모바일, 의료기기·IT 분야도 진출 활발환자 예약 및 관리 지원부터 이동 제약, 소요 시간 한계 뛰어넘는 신속한 검사까지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모바일 플랫폼을 새 비전으로 선포하고 저마다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하며 각축장이 되고 있는 시장은 방송과 소설, 쇼핑 그리고 게임 뿐만이 아니다.

최근 의료기기와 헬스케어 IT 분야에서도 환자의 예약 내역, 문자 발송, 발신번호표시 등 기본적인 관리 지원을 비롯해 스마트한 이미지를 구축하고자 하는 병∙의원 등을 대상으로, 차별화된 진료 및 업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하나의 카드로 주목받고 있는 모습이다.

유비케어 플러스CRM 메인 화면

먼저 유비케어(대표 이상경)는 병∙의원 고객관리 솔루션 '플러스CRM'의 모바일 버전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플러스CRM은 유비케어의 전자차트(EMR) 프로그램 ‘의사랑’과의 양방향 연동을 통해 병∙의원의 업무 효율을 높여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모바일 버전 출시를 통해 ‘플러스CRM’은 기존에 병∙의원에서 수기로 관리하던 종이차트, 동의서, 문진표를 태블릿 PC와 같은 이동형 모바일 기기로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게 돼 편의성을 한 층 더 강화하게 됐다. 특히 △문진표 및 동의서 작성 기능 △펜차트 기능 △시술 항목 별 PDF 파일 첨부 기능 등을 탑재했다.

이를 통해 상담 시 원내에서 사용하는 이미지 파일을 첨부해 간편하게 환자의 시술∙수술 부위를 확인하거나 해당 이미지에 드로잉 작업을 할 수 있다. 또한 사진 비교 자료, 학술 자료, 관련 기사를 첨부 및 열람할 수 있어 환자 상담 시 진료 및 시술에 대한 보다 정확하고 전문적인 안내가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이상경 대표는 "병∙의원에 대한 충성도는 높은 고객 만족도에서 비롯되므로, 환자나 보호자 등 방문 고객에게 상담부터 진료까지 정확하고 꼼꼼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플러스CRM 모바일 버전은 체계적인 고객관리를 통한 병∙의원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단 분야도 모바일 서비스와의 접목이 활발하다. 언제 어떠한 상황에서든 정확하고 신속하게 진료와 검사를 할 수 있다는 특장점을 바탕으로 기존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는 모습이다.

필립스코리아(대표 김동희)는 지난달 안드로이드용 모바일 기기와 호환이 가능한 앱기반의 초음파 루미파이를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루미파이는 모바일 디바이스와 앱, 최신 초음파 트랜스듀서 기술, IT ALC 지원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연결해 의료진이 비용은 절감하면서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초음파 솔루션이다.

필립스 모바일 초음파 진단 시스템 루미파이

카트형 초음파는 이동에 제약이 있고 검사를 준비하고 실시하는데 시간이 소요되는 반면 루미파이는 100g 수준의 가벼운 무게를 지닌 트랜스듀서와 모바일 기기만 있으면 여러 응급 상황에서 초음파 검사를 실시할 수 있다.

또한 아이센스(대표 차근식)는 최근 SK텔레콤의 IoT 전용망 LTE Cat.M1을 활용한 ‘케어센스 N IoT’를 공개했다. 앱을 연동하거나 관리자에게 전송하는 등의 번거로움을 피해 편리하고 효과적으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IoT 통신망을 이용한 혈당측정기를 출시한 것이다.

기존 혈당측정기와 달리 컬러 디스플레이 화면에서 식전·식후 등 상태를 먼저 선택한 후 혈당을 측정하게 함으로써 명확한 식사 전후 혈당 값을 구분해 관리할 수 있게 했다. 케어센스 N 스트립을 사용하면서 충전식 배터리를 장착했으나 무게감이 느껴지지 않게 편의성을 높였고, 통신망을 이용하며 기능적으로 알림 메시지나 이미지도 수신할 수 있어 활용도가 기대된다.

이를 바라보며 국내 의료기기업계 관계자는 “기존 채널 한계를 벗어나 제품 구성과 판매 포맷 등에서 다양한 시도와 접근으로 새로운 형태 플랫폼으로 육성해나갈 계획들을 가지고 있다”며 “단기적으로는 브랜드 강화·다양화를 통해 경쟁력을 높이고 관련 기술도 고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몇몇 기업이 선도적으로 모바일 솔루션에 투자하기 시작하면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고, 성장 가능성을 체감하게 됐다”며 “‘엄지족’들을 사로잡기 위한 경쟁은 앞으로 더욱 치열하게 전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