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건양대병원, 환우 위한 ‘희망 우체통’ 설치
첫 편지를 넣은 인선비 씨(오른쪽 두번째)와 기념촬영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건양대병원이 최근 병원 로비에 ‘희망 우체통’을 설치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희망 우체통은  건양대병원 환우들을 위해 설치한 것으로, 무료로 제공되는 엽서에 사연을 적어 우체통에 넣으면 1년 뒤 기재한 주소로 받아보게 되는 '메아리 우체통'이다. 

이날 행사에서 첫 편지를 넣은 인선비(65) 씨는 “지금은 투병생활중이지만 1년 뒤 건강해진 모습을 상상하며 나 스스로에게 위로와 격려하는 메시지를 적었다”고 밝혔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느리게 배달되지만 받아볼 때의 감동은 훨씬 더 클 것으로 생각 된다”며 “환자 본인이 마음의 위안을 얻고 희망을 갖게 하자는 것이 우체통 설치의 가장 큰 취지다”라고 말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