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고령 운전자, 중증 손상 위험 높아길병원 조진성 교수 연구…“운전면허 관리 체계 필요” 지적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평균 수명이 증가하면서 노인 운전자들의 교통사고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75세 이상 운전자는 교통사고로 인한 중증 손상 위험이 큰 것으로 드러났다.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우리나라에서도 고령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운전면허 관리에 보다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가천대 길병원 응급의학과 조진성 교수는 최근 손상포럼에서 진행한 주제발표 ‘고령자 운수사고로 인한 손상의 특성과 위험요인’를 통해 고령자일수록 운전 시 교통사고로 인한 중증 손상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2012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6년 간 운수 사고 당시 운전자의 나이가 60세 이상인 교통사고 7039건을 4구간(1구간:60~64세, 2구간:65~69세, 3구간:70~79세, 4구간:80세 이상)으로 나눠 분석해 이뤄졌다.

연령대별 교통사고 발생률(명, %)

그 결과, 교통사고 발생 시 70대 이상에서 중증 손상 정도가 가장 심했다. 또 이 연령대에서는 음주운전이나 안전벨트 미착용 정도도 높았다. 연령대별 중증 손상 발생률은 1구간을 기준으로 2구간은 1.03배 높았고, 70~74세는 1.08배, 75~79세는 1.38배나 증가했다.

이와 함께 1구간 대비 3구간에서는 음주운전이나 안전벨트 미착용은 각각 1.96배, 1.93배 높았다. 사고를 일으킨 대상도 차량 끼리가 아닌 차량 대비 고정 물체가 2.16배, 단독 사고가 2.01배 높았다.

조진성 교수는 “고령화 사회에 진입함에 따라 고령 운전자가 늘어나면서 관련 사고의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며 “일본의 경우 7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인지검사 결과 5만 7000명이 ‘치매우려’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인지기능 검사를 의무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나라에서도 관련 제도를 갖춰 고령 운전자 사고를 예방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리나라 운전 사고는 전체적으로 감소 추세에 있지만, 앞서 분석한 것처럼 고령자의 교통사고는 증가하고 있다. 발표 자료에 따르면, 전체 대상자 중 75세 이상 노인 운전자 교통사고 발생률은 2012년 9%에서 꾸준히 증가해 2016년 12%로 늘었다.

사고를 낸 고령 운전자는 대부분 남성이었고, 연령이 증가할 수록 남성 비율은 더 높아졌다. 1구간에서 남성의 비율은 72%였고, 2구간에서는 79%로 높아지고, 70~74세는 82%, 75~79세는 88%까지 높아졌다. 무엇보다 연령이 높을수록 차량과 부딪치는 사고보다는 전봇대 등 고정 물체에 부딪치는 사고율이 높았다.

게다가 노인 보행자는 교통사고 발생 시 중증 손상 위험도가 두드러졌다. 75세 이상 노인 보행자 중 교통사고 발생률은 2012년 28%에서 2016년 34%로 크게 늘었다. 중증 손상 비율은 1구간 대비 2구간은 1.15배, 70~74세는 1.39배, 75~79세는 1.68배, 4구간은 1.82배 급증했다.

조진성 교수는 “75세부터 교통사고 중증 손상 위험이 높기 때문에 이때부터 면허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고령 보행자도 중증 손상을 예방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