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프랜차이즈업계, O2O 서비스 대중화 바람 탄다구매력 막강한 ‘엄지족’ 잡으려 각종 서비스 도입 경쟁 치열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최근 프랜차이즈업계에서는 ‘엄지족’들의 지갑을 열기 위한 서비스 도입 경쟁이 치열하다.

스마트폰 이용자수 증가와 간편결제 확산에 힘입어 ‘엄지족’의 구매력이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4월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4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올해 4월 모바일을 포함한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8조7408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흐름에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는 이제 트렌드를 넘어 고객편의를 위한 핵심 서비스로 자리잡는 추세다.

특히, 타 업체와 차별화된 O2O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고객 유치의 새로운 경쟁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모바일 상품권 경쟁력 강화, 브랜드 자체 주문배달 플랫폼 운영, 모바일 키오스크 도입, 차량번호 결제 시스템 적용 등 색다른 시도를 통해 차별화된 O2O 서비스로 주목 받고 있는 브랜드를 소개한다.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은 모바일 상품권을 집중 공략해 O2O 서비스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카카오톡 선물하기는 물론이고 각종 소셜커머스, 온라인쇼핑 사이트 등으로 모바일 상품권 판매 채널을 다각화하고 할인 프로모션을 활발하게 진행, 추가 매출 견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7월 빙수성수기를 맞아 더욱 활발한 할인 프로모션을 전개한 결과, 전월 대비 모바일 상품권 매출이 33% 가량 상승하고 전체 매출 대비 모바일 상품권 매출 비중이 9%를 넘어서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기록했다.

또한 설빙은 지난 4월 빙수 배달을 선언하며 배달 서비스 시장에 새 지평을 열었다.

1년 여간의 연구개발 끝에 최대한 녹지 않으면서도 매장에서와 동일한 맛의 빙수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소비자들은 휴대폰 어플 주문 만으로 집에서 보다 간편하게 빙수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치킨 전문 브랜드 KFC는 최근 매장 내에서 휴대폰만으로 주문과 결제가 가능한 ‘테이블 오더’ 서비스를 도입했다.

매장 내 테이블에 붙어있는 테이블 오더 스티커에 휴대전화를 올려놓거나 QR 코드를 스캔한 뒤, 화면에 뜨는 주문 페이지에서 메뉴를 선택해 결제하는 방식이다.

KFC의 테이블 오더 서비스는 최근 패스트푸드점에서 활성화되고 있는 무인결제 키오스크에 모바일 주문 서비스를 연계해 효율성을 극대화 했다.

매장이 붐벼 계산대에 줄이 밀렸을 때 기다리지 않고 자리에 앉아서 바로 주문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피자배달 전문 기업 도미노피자는 피자업계 최초로 인공지능 채팅주문 서비스 ‘도미챗(DomiChat)’을 운영 중이다.

홈페이지나 모바일 웹, 어플리케이션에서 채팅을 통해 주문을 가능하게 해 실용성과 편리함을 더했다.

스타벅스는 최근 일부 매장에서만 운영하던 ‘마이 디티 패스(My DT Pass)’ 서비스를 전국 드라이브 스루 매장으로 확대해 적용한다고 밝혔다.

스타벅스 계정에 차량번호를 사전 등록 후 드라이브 스루 매장을 방문하면 고객의 차량번호를 자동으로 인식해 주문과 결제를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서비스다.

스타벅스 측 설명에 따르면 마이 디티 패스 이용 고객이 사이렌오더를 통해 사전주문을 한 경우 드라이브 스루 매장 진입부터 음료 픽업 후 출차까지 최소 23초 안에 해결 가능하다.

이 같은 장점을 바탕으로 지난 6월 서비스 도입 이후 현재까지 등록된 마이 디티 패스 이용고객 차량은 13만대를 넘어섰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