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단신 제약·유통
한미약품-MPO, 장애아동 예술교육 지원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한미약품과 서울의대 출신 의사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 메디칼필하모닉오케스트라(MPO)가 올해 조성된 빛의소리희망기금을 장애아동•청소년들의 예술교육에 후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성동구 장애아동 합주단 어울림 음악회

한미약품과 MPO는 매년 빛의소리나눔콘서트를 통해 빛의소리희망기금을 조성해 장애아동들의 예술교육을 지원해온 바 있다. 6년 전부터는 장애아동의 예술교육의 지속성을 고려해 청록원과 성동장애인종합복지관에 꾸준히 후원해왔다.

익산에 위치한 중증장애아동 거주시설 청록원은 이번 기금으로, 지적장애 청소년으로 구성된 카혼연주단 블루엔젤스 콰이어 2014년 창단했으며, 서울시 성동장애인종합복지관은 장애아동 합주단 '어울림'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기금을 사용할 예정이다. 2013년 1회 빛의소리희망기금으로 결성된 ‘어울림’은 현재까지 5차 교육을 마쳤다.

MPO 박민종 단장(삼성서울병원 정형외과 교수)은 “아이들이 음악을 통해 자신감을 갖고 사회와 함께하는 법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뿌듯하다”며 "장애아동•청소년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후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미약품 임종호 전무이사는 "빛의소리희망기금을 통한 장애아동 예술교육 지원사업이 올해로 6년째를 맞으며 제약•의료계의 대표적인 사회공헌으로 자리잡았다”며 “지속적인 CSR 활동을 통해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 나눔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