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고대병원, 의료기기 진입장벽 해소 돕는다의료기기 등 유망기업 대상 투자·인허가 등 모든 과정 지원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고려대병원 의료기기상생사업단이 의료기기와 헬스케어 관련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13일까지 윙크 클럽(W.ingK CLUB) 1기 액셀러레이팅 기업을 모집하고있다.

윙크 클럽은 고려대병원 의료기기상생사업단이 운영하는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으로 예비창업자를 포함한 유망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에서 멘토링까지 모든 과정을 지원한다.

윙크 클럽은 의료기기 스타트업이 마주할 진입장벽을 허무는 데 중점을 둔다. 보수적인 병원 문화 탓에 높아진 시장 진입 장벽이나 긴 회수 기간 탓에 어려워지는 투자 유치, 병원 인증 방법과 제도 문제 해결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려는 것.

매력적인 또 다른 포인트는 시장 진입 단계에서 의료진과 스타트업을 직접 연결해 초도 매출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투자 단계에선 병원이 보증을 서고 투자자를 확보하고 심사평가원 인증 등도 맡는다.

장비 인허가 관련한 법적 이슈 역시 고려대 자문단과 네트워크를 통해 지원한다. 이런 장점 덕에 지난 6월 22일 사업설명회 이후 의료기기 관련 기업과 투자자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낸 바 있다.

 윙크클럽은 기업-병원간의 밀접하고 전문적인 네트워킹을 형성하여 의료기기 개발시에 현장의 노하우와 수요를 반영한 발전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의료진(의사, 의료기기 전문가)과의 매칭, 기술력이 우수할 경우 고려대 TIPS 사업 우선 추천 등의 고려대병원만의 특별한 리워드를 제공한다.

선발팀은 20개이며 모집 대상은 의료기기와 헬스케어 분야,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등 의료DB 관련 기술을 보유한 사업가나 스타트업이다.

선발되면 9월 오리엔테이션 이후 정규 과정을 시작하며 프로그램이 끝나면 데모데이와 네트워킹 행사도 진행된다. 참여하려면 신청서를 내려 받아 업로드하면 된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