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2018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오픈 하우스’ 개막올해엔 오피니언 리더 제약·바이오산업 현장 견학으로 진행
10개국 대사관 주재원 초청, 한독 생산공장·의약박물관 방문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2018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오픈 하우스의 막이 올랐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9일 주한코스타리카 총영사 등 10개국 대사관 주재원 10여명을 초청, 19일 충북 음성에 위치한 한독의 의약박물관과 생산 공장에서 ‘2018 제1차 오피니언 리더 초청 제약·바이오산업 현장 견학’을 진행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9일 주한코스타리카 총영사 등 10개국 대사관 주재원들을 초청, 충북 음성에 위치한 한독의 의약박물관과 생산 공장에서 ‘2018 제1차 오피니언 리더 초청 제약바이오산업 현장 견학’을 진행했다.

지난 2015년 처음 열린 한국 제약산업 오픈 하우스가 학생과 주부 등 일반 시민 대상의 행사였다면 올해에는 주한 외교사절과 국회 보건복지 위원회 소속 위원·보좌진 등 오피니언 리더들을 대상으로 진행한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이번 행사는 각계의 오피니언 리더들에게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우수성과 경쟁력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출발에 앞서 갈원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부회장은 “이번 행사가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 하고 있는 우리나라 제약·바이오산업의 경쟁력을 주한 외교사절인 여러분들이 폭넓게 이해하는 귀중한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김철준 한독 사장은 이들의 현장 견학에 앞서 충북 음성 한독 공장에서 가진 환영식에서 “오늘 둘러보게 될 음성공장은 한독의 주력제품을 생산하는 곳이며, 그 옆에 자리한 의약박물관은 의약품에 대한 전문박물관”이라며 “즐거운 견학이 되기를 바란다”고 인사를 전했다.

견학은 국제적 수준의 품질 경영 시스템을 갖춘 한독 생산공장을 둘러보는 것에서 시작됐다. 이와 관련, 한독 측은 한독의 제조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제조실행시스템(MES)과 작업장환경관리시스템(BMS), 자동 입출고 시스템, 자동 검사시스템 등을 소개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한독의약박물관’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한독의약박물관은 1964년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기업 박물관이자 전문박물관으로, 보물 제 646호인 ‘청자상감약국명합’을 포함해 보물 6점과 충청북도 지정문화재 2점 등 총 1만 5천여 점의 동·서양 의약 유물을 소장하고 있다.

생산공장과 박물관 견학에 초점을 맞춘 이날 행사는 2시간여에 걸쳐 진행됐다. 행사에 참여한 알리쉐르 아브두살로모브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관 투자 무역 참사관은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다”면서 “특히 실제 생산 라인을 둘러볼 수 있어 흥미로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이번 1차 견학을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오피니언 리더 초청 제약·바이오산업 견학’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