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동국대일산병원, ‘자궁선근증 감축술’ 신의료기술 승인임신력 향상·월경곤란증·원경과다증 개선 목적…아르곤레이저 이용 자궁 재건하는 수술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동국대학교일산병원이 국내 최초로 ‘자궁선근증 감축술’에 대한 신의료기술 평가를 신청해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평가 위원회로부터 그 안전성과 유효성을 최근 인정받아 주목된다.

동국대학교일산병원 산부인과 윤상호 교수(왼쪽)와 노주원 교수

자궁선근증에 대한 새로운 수술법인 ‘자궁선근증 감축술(Adenomyomectomy)’은 동국대학교일산병원 산부인과 노주원·윤상호 교수 연구팀에 의해 개발 된 기술이다.

이 기술은 오랜 기간 선근증으로 고생하는 난임 환자의 고통을 덜어주고 임신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개발된 수술법이며 임신력 보존을 원하는 자궁선근증 환자를 대상으로 임신력 향상과 월경곤란증 및 월경과다증 개선을 목적으로 시행되는 의료기술이다. 

시술방법은 경계가 없이 넓게 퍼져있는 선근증의 특성을 고려해 자궁의 표면을 넓게 열고, 아르곤레이저를 이용해 평행으로 얇고 넓게 반복적으로 깎아낸 후 새로운 봉합 방법을 이용, 자궁을 전체적으로 새롭게 재건하는 방식이다. 

실제로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서 시행한 평가결과에 따르면 새로운 ‘자궁선근증 감축술’은 기존 기술과 비교해 임신율 및 생아 출산율이 높고, 수술 후 월경곤란증 및 월경과다증이 개선되는 유효한 기술이다. 

또한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평가에서 관련 합병증 및 부작용의 가능성이 낮아 안전하다고 평가했다.

이번 연구의 원인인 자궁선근증은 자궁내막조직이 자궁근육층에 침투하는 질환으로 양성 종양인 자궁근종과는 다른 질환이며 난임의 주 원인 중 하나로 알려졌다.

그동안 통상적으로 수술적 치료가 불가능하다고 알려져 있고 이로 인해 적절한 치료방법을 찾지 못한 여성은 신체적, 정신적, 심리적 고통을 해결할 길이 없는 난치병으로 간주됐다. 

노주원 교수 연구팀은 “한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출산율을 보이며 결혼과 출산연령 또한 높아져 이로 인해 가임여성에게 선근증으로 인한 난임이 지속해서 증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자궁선근증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수술법을 통해 난임으로 고통 받는 많은 여성에게 새로운 희망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