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휴온스, 멕시코·사우디 주사제 2종 품목 허가멕시코 ‘하이히알 플러스 주’…사우디 ‘노르에피네프린주사제’ 부족 해소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해외 주사제 시장에 대한 수출 강화에 나선다. 휴온스는 골관절염치료제 ‘하이히알 플러스 주’와 노르에피네프린주사제 ‘노르에피린 주 4mL’가 각각 멕시코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품목 허가를 취득해 현지 주사제 시장 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휴온스는 멕시코 보건당국(CONFEPRIS)으로부터 3회 제형 골관절염치료제 ‘하이히알 플러스 주’의 수입 품목 허가를 취득해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멕시코 골관절염치료제 시장에 진출한다. 멕시코 파트너인 클로스터 파마(Closter Pharma)는 멕시코 및 중남미 지역에 유통망을 보유한 의약품 유통 전문 기업. 2016년 세계 의약품 전시회 ‘CphI 2016’서 하이히알 플러스 주의 현지 성공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이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휴온스는 클로스터 파마를 통해 하이히알 플러스 주의 컨퍼런스 및 마케팅을 적극 전개해 초기 시장을 선점하고 향후 1회 제형 제품 ‘휴미아주’의 품목 허가 또한 빠르게 추진해 현지 골관절염치료제 시장에 대한 점유율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

 또한 휴온스는 지난 4월 사우디 아라비아 식약청(SFDA)으로부터 획득한 주사제·점안제 ·고형제의 생산라인 GMP 인증을 기반으로 노르에피네프린주사제 노르에피린 주 4mL에 대한 품목 허가를 가장 먼저 취득해 현지 주사제 시장에 진출한다. 사우디서 노르에피네프린주사제는 호스피라가 독점에 가깝게 현지에 공급해왔지만 현재는 호스피라의 공급 부족이 심각해지면서 휴온스의 제품 공급이 매우 중요해진 상황. 휴온스는 현지 헬스케어 분야 3대 수입·유통사인 살레히야(Salehiya)의 강력한 유통망을 통해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노르에피네프린주사제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며 점안제 및 고형제 제품들도 품목 허가를 추진해 사우디 의약품 시장 점유율을 계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국가별 의약품 시장의 니즈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틈새를 공략하며 세계 제약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이번 주사제 2종의 품목 허가 획득도 그 일환이며 앞으로도 수출 국가 및 품목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는 진정한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거듭 나겠다”고 밝혔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