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취약계층 위한 공공의료복지연계센터 법안 추진지자체 공공의료복지연계센터 설치‧운영 법적 근거마련 내용 포함

[의학신문·일간보사=황병우 기자] 보건의료취약계층의 의료이용 실태를 정기적으로 조사하여 공공보건의료정책에 반영하도록 하는 한편, 지방자치단체 공공의료복지연계센터 설치․운영 및 예산 지원의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한 법 개정이 추진된다. 

남인순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공공보건의료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에서는 공공보건의료의 효과적 제공을 위해 의료취약지를 지정․고시하도록 하고 있고 이를 위해 의료 자원의 분포 등을 평가․분석하도록 하고 있으나 의료취약지 지정을 위한 조사가 의료기관의 지역적 분포에 초첨을 맞추고 있어 저소득층이나 독거노인, 장애인 등 의료취약계층에 대한 공공보건의료정책의 수립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남인순 의원은 “보다 면밀한 공공보건의료정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의료취약계층의 의료이용 실태를 3년마다 조사하도록 하고 일부 지방의료원등이 보건의료취약계층의 원활한 사회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지역사회 복지기관 등과 연계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자 법 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개정안은 보건복지부장관이 공공보건의료정책의 수립을 위해 3년마다 저소득층, 독거노인, 장애인 등 보건의료취약계층의 의료 이용 현황 및 실태를 조사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보건복지부장관과 시․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은 보건의료취약계층의 사회복귀를 위해 지역사회 내의 복지서비스와 연계업무를 수행하는 공공의료복지연계센터를 설치․운영할 수 있으며 공공의료복지연계센터의 운영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남 의원은 “지역사회 내 보건․의료․복지지관 간 연계가 체계적으로 이루어지면 보건의료취약계층의 미충족 의료복지 해결 등 지역사회 안전망을 좀 더 촘촘하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