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대전협, 환자와 전공의 안전 위협 현실 개선 결의임시 대의원 총회 개최해 대정부 요구안 대응 위한 위원회 설치 세부안건 심의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전공의들이 환자 생명과 전공의 안전이 모두 위협받는 의료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앞장설 것을 결의해 주목된다.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 회장 안치현)는 지난 14일 오후 서울시의사회 강당에서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의료진 송치 관련 대응의 건을 부의안건으로 ‘임시 대의원 총회 및 전체 전공의 회의’를 개최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지난 14일 서울시의사회관 강당에서 임시 대의원총회를 개최하고 환자 생명과 전공의 안전이 모두 위협받는 의료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앞장설 것을 결의했다.

총회는 전체 대의원 185명 중 위임장을 포함해 105명 참석으로 성원됐다.

이날 대의원들은 이대목동 사태에 대한 경찰수사에서 피의자 전공의가 ‘처방시 정확한 투약 시점 미기입’ 및 ‘투입 펌프 종류 미숙지’ 등의 실제로 행할 수도 없고 환자안전과도 관련성이 떨어지는 부분에 대해 혐의를 받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아울러 경찰이 복지부에서 직접 입회가 필요하지 않다고 명시하였음을 알면서도 이를 관리 감독하지 않았다고 비난하고 펌프의 종류를 몰랐다며 마치 해당 전공의가 투약 경로도 모르는 무책임하고 무지한 의사인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는 사실에 분개한 대전협이다.

특히 대전협은 전공의에게 현실적으로 감당 할 수 없는 수의 환자를 맡도록 하고 의사의 아이디로 의사 아닌 자에게 처방을 내도록 강요하는 등 환자를 위협하는 상황을 만들고 유지하는 자들과 이를 방치해온 자들은 정작 뒤로 물러나 있는 현실을 개탄했다.

안치현 회장은 “이번 신생아 사망사건과 같이 비극적인 사고를 겪고도 정작 환자는 안전하지 못한 채로 남고 이치에 맞지 않는 혐의로 전공의가 잠재적 범죄자로 남는 것을 두고 볼수는 없다”며 “환자를 정말로 위협하고 있는 문제들을 국민 앞에 드러내고 환자와 전공의 모두가 안전하게 치료받고, 치료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총회에서 대전협은 대정부 요구안의 요건, 대응 계획, 대응을 위한 홍보 및 심의위원회 설치 등을 세부안건으로 심의하고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구체적으로 대응 계획은 △병원별 집담회를 통해 병원 내 환자·전공의 안전 논의 후 관계기관에 수렴된 의견 요구 △추후 단체행동에 대비해 전공의의 법적 보호 수단 마련 등으로 구성된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