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대일양행 국공립 입찰 시장 돌풍 일으킬까?향후 3년간 매출 1500억 목표…TJ팜 백광열 前사장 부회장으로 영입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대일양행이 국공립병원 의약품 입찰 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어 매출 1500억원을 돌파하겠다고 밝혀 입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대일양행(대표 류기만)은 최근 TJ팜 백광열 前사장<사진>을 부회장으로 영입하고 전국 국공립병원 의약품 입찰 시장에 뛰어들겠다고 밝혔다.

신임 백광열 부회장은 엠제이팜에서 23년, TJ팜에서 4년간 국공립병원 의약품 입찰 업무를 담당했던 인물이다.

백광열 부회장은 “약 35년간 약업계 경력을 바탕으로 대일양행이 국공립병원 의약품 입찰 시장에서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제는 마지막이라는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대일양행은 국공립병원 입찰 시장을 적극적으로 하기 위해 서울지역에 사무실을 개소하고 서울대병원, 아산병원 등 입찰에 뛰어들 계획이다.

대일양행은 지난 2년부터 서울아산병원 등을 비롯해 서울대병원 등 입찰 시장에 진입하려고 했지만 번번히 높은 입찰 시장 벽에 막혀 진입에 실패한바 있다.

하지만 이번 백광열 부회장 영입을 통해 국공립병원 입찰 시장에 대한 노하우를 습득하고 향후 서울지역을 비롯해 전국 국공립병원 입찰 시장에서 강자로 우뚝서겠다는 계획이다.

류기만 대표이사는 “백광열 부회장 영입을 계기로 국공립병원 입찰 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들 것”이라며 “기존 사립병원, 약국 시장에 이어 국공립병원 입찰 시장을 통해 향후 2~3년간 현재 매출의 2배인 1500억원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