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일반 흰 우유 대사증후군 낮춘다대전보훈병원팀 조사, 우유 미섭취보다 30% 낮아-저지방 우유는 무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일반 흰 우유를 주(週) 2회 이상 마시는 사람은 우유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30% 가까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저지방 우유는 대사증후군 위험을 특별히 낮추지 않았다. 

이런 사실은 대전보훈병원 가정의학과 최다혜 전문의팀이 6기 국민건강영양조사(2013∼2015년)에 참여한 19∼65세 미만 성인 5553명을 대상으로 우유 섭취와 대사증후군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를 한국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하면서 알려졌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을 우유 비(非)섭취 그룹, 저지방 우유 주 2회 이상 섭취 그룹, 일반 우유 주 2회 이상 섭취 그룹으로 나눴다. 

일반 우유 섭취 그룹은 2298명(44.0%), 저지방 우유 섭취 그룹은 844명(14.7%), 우유 비섭취 그룹은 2411명(41.3%)이었다.  전체 저지방 우유 섭취 그룹의 3명 중 2명은 여성일 정도로 저지방 우유는 여성이 더 선호했다.

대사증후군의 5대 지표 중 하나인 복부비만 진단율은 우유 비섭취 그룹(24.5%)이 일반 우유 섭취 그룹(20.0%)보다 높았다. 또 공복혈당장애 진단율도 우유 비섭취 그룹(32.1%)이 일반 우유 섭취 그룹(23.4%)보다 높게 나타났다.

고(高)중성지방혈증 진단율도 우유 비섭취 그룹(33.8%)이 일반 우유 섭취 그룹(26.1%)보다 높았다. 저(低)HDL콜레스테롤혈증 진단율은 우유 비섭취 그룹(33.2%)이 일반 우유 섭취 그룹(26.6%)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전체적으로 대사증후군 유병률은 우유 비섭취 그룹이 23.3%로, 일반 우유 섭취 그룹(16.1%)보다 약 1.5배 높았다. 저지방 우유 섭취 그룹(17.6%)보다는 1.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40-64세 연령대에서 일반 우유 섭취 그룹이 우유 비섭취 그룹보다 대사증후군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0.8배 정도였으나 저지방 우유 섭취 그룹에선 통계적으로 뚜렷한 차이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또 “우유가 대사증후군의 위험을 낮추는 것은 우유에 풍부한 칼슘이 에너지 대사에 작용하기 때문이란 설이 유력하다”며 “우유의 포화지방은 육류의 포화지방과 달리 탄소 숫자가 적고 길이가 작아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 상승에 큰 영향이 없다는 연구도 나와 있다”고 소개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