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탈리도마이드' 뇌경색 약효기전 규명CRBN 매개로 AMPK 활성 조절…뇌허혈에 의한 신경세포사 억제

日 연구팀, 효과적 뇌경색 치료제 개발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정우용 기자] '탈리도마이드'가 뇌경색에 대해 신경보호효과를 발휘하는 자세한 분자메커니즘이 밝혀졌다.

뇌경색은 뇌혈관 협착과 폐색으로 뇌내 산소 및 에너지가 결핍상태에 빠지고 뇌세포장애에서 뇌신경세포사가 유발되는 질환. 탈리도마이드는 과거 임산부가 복용하면 태아에 기형이 생기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판매가 중지됐으나, 최근 뇌신경질환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돼 왔다.

일본 와세다대와 도쿄약대 공동연구팀은 그동안 탈리도마이드와의 결합단백질로서 'CRBN'을 밝혀냈다. 이 단백질이 세포사에 대한 억제효과를 지니고 생체내 항상성을 유지하는 에너지센서인 AMP활성화 프로테인키나제(AMPK)가 CRBN에 직접 결합하는 것으로 밝혀져 왔다. 뇌허혈 상태에서는 인산화 증폭이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AMPK의 탈인산화가 신경보호로 이어지는 것으로 여겨져 왔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팀은 탈리도마이드가 뇌경색에 미치는 효과와 세포내 신호를 조사하기 위해 쥐 모델을 제작해 해석했다. 그 결과 탈리도마이드는 그 표적분자인 CRBN을 매개로 AMPK와 CRBN의 상호작용을 변화시킴에 따라 AMPK의 활성을 조절하고 뇌허혈에 의한 신경세포사를 억제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앞으로는 보다 안전하고 안정적인 탈리도마이드 유도체, 그리고 AMPK와 CRBN의 결합을 강화하는 약물을 개발함에 따라 뇌경색에 효과적인 약물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