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신간안내
‘호흡이 10년을 더 살게 한다’  출간미세먼지 걱정 덜어주는 호흡건강법 소개…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최천웅 교수 지음

[의학신문·일간보사=황병우 기자] 호흡기건강의 유지를 통해 우리 삶을 좀 더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는 ‘호흡이 10년을 더 살게 한다(저자 최천웅)’가 최근 발간됐다.

미세먼지는 폐뿐만 아니라 혈관 등 몸 속 깊은 곳까지 침투해서 우리의 건강을 무너뜨릴 수 있고 심지어 수명을 짧아지게 만든다. 

또한 미세먼지가 평상시 대비 10㎍ 높아지면 사망률은 1% 가까이 증가한다는 보고도 있어 오염된 공기를 마시면 건강뿐만 아니라 수명까지 단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미세먼지가 중금속과 유해입자를 머금게 되면서 암이나 뇌졸중과 같은 중증질환까지 일으킬 수 있는 고위험 물질로 변해버린 상황이다.
 
이 책은 현대인이라면 피해갈 수 없는 미세먼지의 공포로부터 건강 수명을 늘리기 위해 각종 호흡기 질환의 의학적 기저부터 생활공간을 '청정 구역'으로 만드는 구체적 팁까지 누구나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호흡이 10년을 더 살게 한다’는 저자가 일상에서 만큼은 누구나 걱정 없이 편안한 숨을 쉴 수 있게 되기를 바라며 그동안 호흡기내과 의사로서 가장 많이 받았던 질문과 대답들을 가능한 쉽게 풀어냈다. 

저자인 최천웅 교수는 “이 책으로 모든 호흡기 질환을 막을 수는 없겠지만 쾌적하게 숨을 쉬면서 건강수명을 늘려갈 수 있는 가이드라인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자신의 호흡기건강을 최대한 유지하며 살아갈 수 있다면 앞으로 10년, 그리고 그 다음 10년도 건강수명을 늘려가며 백세 시대를 맞이할 수 있다”며 “젊었을 때부터 좀 더 쾌적하게 숨을 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가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저자인 최천웅 교수는 현재 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센터 센터장 겸 호흡기내과과장이다.

경희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석·박사를 마쳤고 미국 미네소타 메이요클리닉 방문교수를 거쳤으며 대한내과학회,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대한중환자의학회에서 정회원으로 활동 중이며 국내외 학회에서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