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건양대·서울아산·양산부산대 의료기기 중개임상센터 지정두경부·의료정보융합 자동화·고령친화 등 개발…복지부, 총 10개 중개임상센터 2023년까지 지원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건양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양산부산대병원이 의료기기 중개임상시험 지원센터로 신규 지정됐다.

 보건복지부는 22일 건양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양산부산대병원을 의료기기 중개임상시험 지원센터(이하 중개임상센터)로 새로 선정, 총 10개의 중개임상센터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의료기기 중개임상시험 지원센터 사업은 병원 내 기 구축된 인프라를 활용해 의료기기 중개임상시험 지원센터를 구축, 고부가가치 의료기기 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연구개발 생태계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신규로 선정된 3개 기관은 각각 뉴실버세대 안‧이비인후‧두경부 의료기기(건양대), 의료정보 융합 자동화 의료기기(서울아산), 고령친화 의료산업 활성화를 위한 의료기기‧의료용품(양산부산대) 개발을 지원하게 된다.

 복지부는 현재 7개 병원을 중개임상센터로 지정해 지원 중이며, 이번 신규 선정에 따라 총 10개의 중개임상센터를 2023년까지 지원하게 된다.

 중개임상센터는 병원 내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해 의료기기 개발을 전주기적으로 지원함으로써 병원을 중심으로 한 국산의료기기산업 경쟁력 강화의 기반 역할을 수행했다.

 7개 중개임상센터에서 총 691건의 컨설팅, 92개 기관의 전임상/임상시험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현재까지 고위험성감염체유전자검사시약, 수동식정형용견인장치 등 22개의 의료기기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또한 석사 11명, 박사 6명을 양성해 인적자원 개발에도 기여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신규 3개 기관 선정을 통해 전국적인 의료기기 개발지원의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병원의 전문성과 현장수요, 기업의 연구개발 의지가 어우러져 우리 의료기기의 신뢰도를 높이고,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