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진료정보교류 전송 지원시스템 구축 완료1322개 의료기관 연계…환자 원할시 이전 의료기관 진료기록 조회 가능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진료정보교류사업에 참여하는 병·의원 간에 진료영상정보와 약물․투약․검사기록 등을 전자적으로 보낼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

 보건복지부는 환자의 진료정보교류 참여 동의 정보, 교류에 필요한 진료정보를 보관하고 있는 의료기관의 위치 정보를 관리하는 진료기록전송지원시스템(이하 ‘교류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0일 밝혔다.

 복지부는 연세의료원, 분당서울대병원, 경북대병원, 고신대병원, 동아대병원, 부산대병원, 부산백병원, 충남대병원, 전남대병원 및 각 협력 병·의원 등 1322개 의료기관의 전자의무기록시스템 변경을 통해 교류시스템과 연계할 수 있도록 지원하였다.

 이에 따라, 환자 방문 시 교류에 참여하는 상급종합병원 ↔ 상급종합병원 간, 상급종합병원 ↔ 병·의원 간, 병·의원 ↔ 병·의원 간에는 이전 의료기관의 진료기록을 조회할 수 있다.

 환자가 의사에게 먼저 알리지 않으면 놓칠 수 있는 약물 알러지 등의 과거 진료기록을 확인하여 치명적인 의료사고를 예방할 수 있고, 병원 이전 시 환자가 직접 CD나 진료기록 복사본을 들고 다니던 불편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복지부는 국민들이 진료정보교류 내용을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도록 진료정보교류포털(‘마이차트’, www.mychart.kr)을 21일 개통 한다고 밝혔다.

 진료정보교류포털을 통해 진료정보교류사업에 대해 좀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으며, 거주지 인근의 진료정보교류사업 참여 의료기관도 쉽게 확인 할 수 있다.

 환자는 의료기관에서 뿐 아니라 포털을 통해 직접 진료정보교류 참여 동의서를 작성할 수 있고, 동의한 내용을 확인, 수정 또는 철회할 수 있다.

 또한 복지부는 본인의 진료기록이 제대로 전송되었는지, 진료받을 의료기관에 도착하였는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의료기관간 진료기록 송‧수신 정보를 진료정보교류포털을 통해 제공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은 진료정보교류포털이 오픈되는 21일 오전 11시 연대세브란스병원을 방문해 진료정보교류사업 추진상황을 점검, 사업에 참여 중인 의료현장 관계자를 격려하고 현장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복지부는 내년에도 지역 거점을 기존 6개소에서 신규 2개소를 추가 구축하고, 의료기관들이 진료정보교류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임을 밝힐 예정이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