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전남도약 ‘MB적폐 안전상비약 제도 철폐하라’약물 오남용 부작용 급속히 증가 – 중고등생 ‘카페인 중독’ 만들어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라남도약사회(회장 최기영)가 MB정권 적폐 산물인 안전상비약의약품 제도를 철폐하라고 나섰다.

도약사회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콧물약’ 발언 한마디에 대한민국의 의약품 안전체계는 붕괴되어 편의점 알바생에 의해 자의적으로 판매되는 상황이 벌어졌다”며 “이후 대기업이 운영하는 편의점의 의약품 판매량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덩달아 약물 오남용으로 인한 부작용도 급속히 증가했다”고 성명서를 통해 29일 밝혔다.

특히 “MB 정권은 의약품 이었던 카페인을 의약외품으로 분류하여 시중에 유통시킴으로써 수많은 중고등학생들을 ‘에너지 드링크’라는 미명 하에 ‘카페인 중독’으로 시름을 앓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에 관한 5차 회의를 목전에 두고 있다”며 “의약품에 ‘안전’이라는 단어를 붙이는 것은 국민을 호도하는 것으로 이 제도는 당연히 폐기되어야 하고, 모든 의약품은 약의 전문가인 약사에 의해 안전하게 관리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심의에 임하는 위원들은 국민들을 위한 최선의 정책이 무엇인지를 심사숙고하여 결정하여야 한다”며 “보건복지부는 약의 전문가인 약사에 의해 복약지도, 투약, 판매가 이루어지는 심야 공공약국 등 공공의료제도의 확충에 있다”고 요청했다.

한편 전남약사회 김성진 총무이사는 이번 성명서에 대해 “모든 관계자와 국민들에게 약사회원들이 MB정권 적폐를 잊어버리지 않고 있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이번 성명서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