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국정감사
의료기관인증제도 ‘인증마크 장사’ 전락했다김광수 의원 분석, “의료기관인증 병원 86% 의료분쟁 발생…제도 전반적인 개선 필요”

의료기관의 자발적인 노력을 유도해 의료소비자에게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의료기관인증제도가 ‘인증마크 장사’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광수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국민의당) 의원(전북 전주시갑)은 보건복지부와 의료분쟁조정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의료기관 자율인증을 받은 병원 337개소 중 86%인 290개 기관에서 총 2231건의 의료분쟁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조정신청 건 중 56%에 달하는 1255건은 개시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며 조정 성립·합의 건수는 총 2231건 중 493건(22%)에 그쳤고 조정 신청금액은 총 2205억 8278만원이나 됐지만 조정 성립금액은 3.26%인 71억 8007만원에 불과했다.

의료분쟁 발생건수를 의료기관 종별로 구분해보면 △상급종합병원이 978건 △종합병원 956건 △병원 297건순으로 총 2,231건의 의료분쟁이 발생했다. 

의료기관인증 병원의 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접수된 의료분쟁건수 전수 조사

또한 종별 의료분쟁 개시율은 △종합병원이 956건 중 332건(35%)로 가장 낮았고 △상급종합병원 978건 중 451건(46%) △병원 287건 중 193건(65%)순으로 나타났다.

의료분쟁이 발생했다는 것은 의료사고를 의심할만한 일이 발생했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은 의료기관인증을 통해 2014년부터 85억원이 넘는 수입을 기록했다는 김 의원의 지적이다.

의료기관 인증 관련 의료기관평가인증원 연도별 수입내역

김광수 의원은 “복지부는 의료기관인증제도를 공급자 중심 의료문화에서 소비자(환자 및 보호자)중심의 의료문화로 전환시킨 혁신제도로 홍보하고 있다”며 “그러나 인증을 굳게 믿고 병원을 선택한 국민들에게 의료분쟁이 일어났는데 56%가 의료분쟁 조정개시조차 하지 못하는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인증기관과 병원 입장이 맞아 떨어져 의료기관인증제도가 ‘인증마크 장사’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많다”며 “이번 국정감사에서 인증제도가 병원 홍보 수단으로 전락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개선할 점이 무엇인지 집중적으로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문태진 2017-10-14 16:49:02

    오늘 감정서 받앗네요 감정서 읽어보니 병원.의사 지킴이 같구요 병원 입장에서 조사를 하나 봅니다. 일반인은 힘들것같은데 월요일에 출석해보면 알겟죠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