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서울의대 '의료관리학교실' 30주년 맞았다.'의료관리' 학문 정립- 정책 및 연구발전 주도

서울의대가 현재 보다 더 나은 보건의료를 향한 꿈과 열정을 다짐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료관리학교실(주임교수 강영호)이 29일 오후 5시 의과대학 행정관 3층 대강당에서 교실 설립 30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지난 1987년 9월 국내 최초로 의과대학에 의료관리학교실이 설립된 것을 기념하고자 마련됐다.

의료관리학교실은 신영수, 김용익 두 명예교수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설립된 이래 30년 동안 연구와 교육을 통해 우리사회에 다양한 영향을 미쳤으며 이곳을 거쳐 간 많은 서울의대 동문들은 대학뿐만 아니라 정책·연구 현장 등에서 중요한 보건의료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실제 신영수 명예교수는 한국보건의료관리연구원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을 역임하고 2009년부터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 사무처장으로 재직하며 국제보건에 중요한 기여를 하고 있고 김용익 명예교수 또한 청와대 사회정책수석비서관을 역임, 제 19대 국회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으로서 국내 보건의료 및 사회정책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왔다.

강영호 주임교수는 “의료관리학교실이 설립된 지 한 세대가 지났다는 것은 의료관리학이 어려움을 헤치고 성숙단계에 도달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앞으로 50년, 100년을 향한 제 2의 출발을 준비할 시기하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주임교수는 이어 “지난 30년의 역사와 경험을 바탕으로 끊임없이 발전하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의대 의료관리학교실은 설립 30주년을 기념해 ‘의료관리학교실 30년사’와 ‘의료관리 교과서 개정판’을 발간할 예정이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