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포털전송 :
다음
네이버
헬스조선
의약품 개발 활용 '나노' 안전성 조망한다식약처, 15일 엘타워-안전성 평가 시험법·국제규제동향 등 공유

의약품 개발이나 연구에 활용되고 있는 나노의 안전성을 조망하는 전문가 워크숍이 열린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나노 연구 산·학·연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나노 안전성 전문가 워크숍’을 오는 15일 서울 엘타워(서울시 서초구 소재)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나노는 10억분의 1(10-9)을 뜻하는 단위로, 머리카락 굵기의 약 10000분의 1 정도 크기이며, 매우 작은 크기에 의해 발생하는 물리화학적 특성에 기인한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가 진행 중이다.

이번 워크숍은 OECD 등 국제기구의 나노 안전성 평가를 위한 시험법과 캐나다, 독일,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의 나노 안전관리 활동과 규제 동향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나노 식·의약품 분야 산업계·학계 연구 및 제품개발 현황 ▲주요 선진국 나노 안전관리 및 규제동향 공유 ▲OECD WPMN(제조나노물질작업반) 주요활동 및 성과 안내 등이 소개된다.

특히 삼양바이오팜 이사원 박사가 '의약품 분야 연구 및 제품 개발'을, 식약안전평가원 김현경 연구관이 '나노물질 특성을 고려한 세포독성시험법(CFE assay) 소개' 등을 발표한다.

안전평가원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최신 나노 기술의 트렌드를 이해하고 안전관리와 규제의 현주소를 확인함으로써 향후 의약품이나 식품의 나노 안전관리 방안을 모색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