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자수첩
안아키, ‘틀림’을 ‘다름’으로 이해한 참극
 

 지난해 6월 시작된 자궁경부암 백신 국가예방접종사업(NIP)이 지지부진하다는 내용(기사 : 2016년 10월 24일 자궁경부암 백신 NIP 접종률 '24.3%')의 취재를 진행할 당시,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이 한결같은 목소리로 호소한 내용은 다름 아닌 ‘루머의 확대 재생산’였다.

 이들은 어디서부터 퍼지는지는 정확하게 짚어낼 순 없지만 백신이 예방효과가 확실하지 않고 여러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는 정보가 특정 지역군과 연령층을 중심으로 퍼져나가고 있다면서 발만 동동 구르고 있던 상황이었다.

 당시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뭐 어쩌겠습니까. 예산 들여서 이미 하고 있는 홍보를 더 강화해 열심히 (접종을) 독려하고 교육부와 연계해 좀 더 효율적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수밖에 없네요”라고 안타까워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뿐만 아니라 일선 의료기관 관계자들을 만나서 물어봐도 “짐작은 가는데 확실친 않다. 요즘 젋은 엄마들 파워가 얼마나 무서운지 겪어보면 혀를 내두를 수준”이라는 귀띔도 있었다.

 그들도 알고 있었고 기자도 짐작은 했지만, 당시에는 기자의 역량이 부족해 특정 단체 등이 백신 무용론을 생성‧확대시켜 국가 보건체계를 뒤흔든다는 프레임을 섣불리 내세우기 어려웠다.

 그 당시 백신의 부작용과 무용론을 확대재생산했던 단체, 안아키(약안쓰고 아이 키우기) 카페는 결국 많은 논란을 일으킨채 5월 초에 폐쇄됐다.

 그러나 안아키가 남긴 여파는 아직도 현재진행형이다.

 백신에 대한 불신이 퍼져나가며 국가예방접종사업의 주요 실패 사례로 소개되는 일본만큼은 아니지만, 아직도 젊은 엄마들의 일부는 백신과 의약품을 멀리 하고 자연치유를 맹신하고 있다.

 ‘내 아이는 남들보다 잘 키울거야’라는 마음과 ‘내 아이 키우기는 남들과는 달라’라는 생각 속에 트렌드처럼 가볍게 소비하고 추종했던 자연치유 만능주의.

 과학과 역사가 ‘틀리다’라고 말하는 명제를 ‘다른거야’라는 접근으로 이해하고 실행했던 모든 행동들이 어떤 결과로 돌아올지 생각한다면 아이 엄마들은 얼마나 가슴 찢어질 듯 후회할까?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하하 2017-05-31 16:57:44

    안치영 기자님? 사진이 너무 웃겨 댓글달고 갑니다. 옆에 분홍색 끈은 여자친구 가방인가요?아물론 기사도 잘읽고 갑니다   삭제

    • 박경희 2017-05-31 14:48:23

      안치영기자님. 백신에 관한 의견을 쓰셨는데요. 취재하신 백신 내용중 요즘 이슈가 되는 수두백신에 대해 기자로서 어느쪽으로도 치우치지 않는 심층 취재부탁드립니다.

      엉터리 수두백신으로 125억 혈세낭비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377627&ref=A // [단독] "국산 수두 백신, 외국산보다 효과 떨어진다" http://me2.do/50kOwUDM

      그리고 언급하신 자궁경부암백신 효과와 더불어 부작용에 대해 국내외 사례들도 취재부탁드립니다.   삭제

      • 황초롱 2017-05-31 14:05:57

        자식을 키우면서 항상 이게 맞을까 아닐까 반문하고 생각합니다. 건강 분야 뿐만 아니라 먹거리, 육아, 교육 모든 분야에서요. 엄마들의 이런 고군분투를 아신다면 마지막 한줄의 경솔한 글은 적지 않으셨을듯 합니다. 후회? 모든 면에서 후회는 당연히 있지요. 당신이라고 없진 않을 듯 하고요. 하지만 가슴 찢어질 듯 후회는 하지 않습니다. 그렇게 될 수 없는게 항상 고민하는 엄마이기 때문입니다.   삭제

        • 아재성 2017-05-31 12:26:58

          예방백신이 만능이 아니라는 점을 밝히는 것은 없고 부작용에 대한 것도 드러내지 않는 이유가 뭘까요 ?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