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간호
간무협, “간무사 관련 정책 개선 국민의당이 나서달라”안철수 후보 천정배 공동 선대위원장과 정책간담회…간무사 10대 차별정책 개선 제안

대한간호조무사협회(이하 간무협, 회장 홍옥녀)가 최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천정배 국회의원과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무협은 ‘간무사 10대 차별정책 개선 제언서’을 전달하고 국민의당과 안철수 후보가 차별정책 개선에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가 최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공동선대위원장인 천정배 의,원과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무사 10대 차별정책 개선 과제는 △의료법에 중앙회 근거 마련 및 명칭 변경 △간무사 전문대 양성 △간무사 근로환경 및 처우 개선 △법정 보수교육 유급휴가제 및 교육비 지원 △건정심 및 장기요양위 논의구조 참여 △간호간병통합서비스, 간호등급제 및 수가차별 개선 △요양병원 당직의료인 간무사 포함 △장기요양기관 시설장 자격 부여 △치과 간무사 법적 업무 보장 △간무사 취업지원센터 지원 등이다.

홍옥녀 회장은 “국민의 생활이 나아지는데 정치권이 역할을 해줘야 한다”며 “국민에 대한 간호서비스의 질 제고를 위해서는 환자가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간무사가 처한 차별된 근로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홍 회장은 이어 “간무사 10대 차별 정책 개선 제안은 간무사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궁극적으로 우리나라 보건의료체계를 한 단계 발전시켜 국민에게 양질의 간호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천정배 의원은 “간무협의 건의는 우리나라 보건의료 발전을 위해 단계별로 나아가야 할 타당한 방향”이라며 “각 직종별 이해와 갈등에 대한 합리적 결정을 내리는 것이 정치의 역할인 만큼 간무사들이 긍지를 가지고 일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정비하는데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국민의당 천정배 의원, 정경진 의료복지위원장, 홍옥녀 간무협 회장, 김현자 간정회장, 정재숙 간정회 운영위원장, 최종현 기획이사, 원윤희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나그네 2017-04-21 20:33:53

    에휴~
    간호사(의료인)들도 보장받지 못하는 실정인데,
    당신들이 뭐라고...   삭제

    • 간무협회원 2017-04-20 16:00:53

      국민의당뿐 아니라 정부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모든 정당이 지지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