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포털전송 :
다음
네이버
헬스조선
첨단의료기 개발 장비사용료 정부 지원받는다오송재단, 중기청 지원 가능-시제품 제작 등 가속화 기대

의료기기업체가 첨단 의료기기를 개발을 위해 오송재단의 개발장비를 이용할 때 드는 비용의 일부를 정부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다. 

오송첨단의료산업 진흥재단(이사장 선경, 오송재단)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센터장 직무대행 강태건)는 중소기업청(중기청)에서 진행하는‘2017년도 산학연협력기술개발사업(연구장비 공동활용 지원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중소기업기본법 제2조에 의한 중소기업’이 대상이다.

참여기업으로 선정되면 장비이용료의 일부를 정부지원금으로 보조받아 오송재단 기기센터가 보유한 첨단 장비와 시설을 이용하게 된다.

오송재단이 주관할 ‘연구장비 공동 활용 지원사업’은 대학‧연구기관 등이 보유한 연구시설·장비 및 소프트웨어를 중소기업에서 공동 활용하도록 지원해 국가장비의 활용도와 중소기업들의 기술경쟁력을  동시에 향상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기기센터의 장비를 활용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은 중기청에서 발행하는 온라인 바우처(쿠폰)을 구입해 장비이용료의 최대 70%를 지원받을 수 있다.

강태건 센터장 직무대행은 “기기센터는 중소·강소기업, 벤처기업 등을 대상으로 한 연구개발지원 활동에 있어 제품화 중심의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해 왔다” 며 “중기청이 진행하는 ‘연구장비 공동활용 지원사업’을 통해 연구 인프라 부족으로 기술적 애로사항이 있던 중소기업들이 기기센터의 초고도화된 장비와 시설을 충분히 활용하고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시제품의 제작과 제품화에 가속화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려면 중기청 종합관리시스템(http://www.smtech.go.kr)를 참조하거나 R&D콜센터(전화번호: 1357)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기기센터는 작년 12월 식약처로부터 인·허가와 관련된 의료기기시험검사기관으로 지정받았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