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순천향대 부천병원, 획기적인 방광기능 보존법 개발세계 최초 ‘궤양형간질성방광염 병용치료법'-난치질환 치료 청신호

난치질환인 궤양형간질성방광염의 치료에 내시경적절제술과 방광수압확장술을 병용 치료하는 것이 방광기능 보전에 훨씬 좋다는 연구 결과가 세계 최초로 나왔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비뇨기과 김영호・이광우・이상욱 교수팀의 이 연구논문은 SCI 상위 학술지인 ‘UROLOGY’(2017년 1월호)에 게재돼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일반인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질환인 ‘궤양형간질성방광염’은 엄청난 통증과 함께 방광의 경화증이 심해져 방광용적이 줄어들면서 방광이 파괴되는 질환이다.

이 질환은 국내외에 아직까지 효과적인 치료법이 없는 난치성 질환이다.
 
김 교수팀은 정밀내시경 장비(High Density Digital Endoscopy)를 이용해 궤양부위를 완전히 제거하고, 방광을 수압으로 확장시켜 증상을 안전하게 개선하여 방광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치료하고 있다.

김 교수는 “간질성방광염 환자들 중에는 잦은 배뇨와 극심한 통증으로 인하여 자신의 방광을 제거해 달라는 요청을 많이 하고 있다. 그러나 방광암 환자가 자신의 방광을 제거하는 경우도 제한적이다. 만약 방광을 제거하면 인공방광을 달거나 배 밖에 오줌 백을 달아야 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하므로 양성질환인 간질성방광염 환자는 자신의 방광을 계속 보전하는 것이 삶의 질을 더 높일 수 있다”며, 방광기능 보전을 위해 병용치료법을 권장하고 있다.

김 교수는 또 “현재 이 치료법으로 많은 환자들이 만족스러워 하고 있고 완치된 환자도 있으므로, 향후 기대가 많이 되는 새로운 치료법”이라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