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신약조합 김동연 이사장 ‘신약개발 정부 지원 절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김동연 이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세계 의약품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연구개발 자금 확보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동연 이사장은 "우리나라는 적은 연구인력과 예산으로 도저히 실행할 수 없는 신약연구를 겁 없이 시작해 많은 문제에 부딪히며 시판에서 문제가 되는 사례를 여러 번 경험하기도 했다"며 “이러한 실패를 바탕으로 우리나라는 그 동안 27개의 신약을 탄생시켰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우리나라의 신약개발은 `Best in class`가 아닌 `First in class`의 신약을 개발하는 주체들이 많아졌다”며 “시급한 당면과제는 연구개발 자금 확보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 할 때이고, 이제부터는 수확을 거둘 시기”라고 밝혔다.

특히 김 이사장은 “자동차 반도체에 이어 신약으로 승부를 거는 정부가 되었으면 한다며 ”신약개발의 성공기간을 단축시키기 위해서는 국내외의 연구개발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연계형 오픈이노베이션 신약개발시스템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 이사장은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미래창조과학부, 보건복지부, 산업자원부 등과 긴밀한 협조 체제를 확대하여, 비전 주도형 R&D를 통한 지속 성장으로 새롭게 도약하는 한해가 되기를 소망한다며, 글로벌 신약개발의 대박행진이 계속 이어 나가기를 바라며 성원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