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개국가
주사제 단독처방 조제료, 수수료에 못미쳐광진구약 조사… 조제료 15만-카드수수료 20만 발생

주사제 단독처방 시 조제료가 카드수수료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진구 소재 ‘푸른 약국’에서 2010년 10월부터 2011년 3월까지 조제된 인슐린주사 단독처방 통계에 따르면, 6개월간의 총 건수는 313건으로 이 기간 동안 발생된 조제료(약품관리료)는 총 15만 3370원(313건☓490원)이었다.

그러나 이 기간동안 발생된 본인부담금(810만 8590원)에 대한 카드수수료는 20만 2715원(본인부담금☓2.5%)이 발생돼, 조제료보다 카드수수료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6개월간 인슐린 주사 단독처방 통계 자료 (광진구 푸른약국)

(단위: , )

일자

건수

총약제비

본인부담액

약품관리료

카드수수료

2010 10

43

4,246,730

1,282,420

21,070

32,061

2010 11

44

5,667,270

1,782,670

21,560

44,567

2010 12

49

3,445,810

1,183,850

24,010

29,596

2011 1

57

4,817,160

1,393,630

27,930

34,841

2011 2

61

4,472,790

1,281,930

29,890

32,048

2011 3

59

4,158,130

1,184,090

28,910

29,602

합계

313

26,837,890

8,108,590

153,370

202,715

광진구 약사회는 심평원 서울지원과의 간담회에서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광진구 약사회는 “주사제 단독처방 시 약품관리료가 490원인데, 이 같은 처방의 경우 결제 시 카드수수료에도 못 미치는 비합리적인 조제료로 인해 마이너스가 되는 처방전이 된다”면서 “현실적인 조제료 조정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예로 인슐린주사제의 경우 생물학적제제라 유통, 보관, 관리도 까다롭고 투약 중 파손돼도 전혀 반품이나 보상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은 점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정수 기자  leej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