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美 ‘먹어도 살 안찌는 쥐’ 만들어시상하부 AgRP 뉴런의 GABA 방출 차단함으로써

미국 연구진이 많이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 쥐를 만들어 내, 비만의 원리를 규명해 냈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진은 유전조작을 통해 쥐의 특정 뉴런에서 신경전달물질을 방출하지 못하도록 만든 결과, 이런 성과를 거두었다고 네이처 신경과학 온라인판을 통해 발표했다.

이같은 연구성과는 뇌의 에너지대사 조절 원리를 규명한 것으로, 향후 비만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전망이다.

연구진은 쥐를 대상으로 식욕·갈증·체온 등을 조절하는 뇌의 시상하부에서 AgRP 뉴런이 신경전달물질인 감마아미노부티르산(GABA)을 방출하지 못하도록 변이를 일으켰다.

그 결과 보통의 식사를 제공했을 때 변이된 쥐의 몸무게는 정상쥐에 비해 조금 적은 정도였지만, 고지방의 식사를 제공하자 정상쥐는 체중이 급격히 불어난 데 비해 변이쥐는 체중이 별로 증가하지 않았다.

이에 연구진은 AgRP 뉴런에서 GABA가 방출되지 않는 변이쥐는 에너지 소비가 증가해 많이 먹어도 비만이 되지 않는다고 결론지었다.

또한, 정상쥐에게 식욕을 자극하는 호르몬인 그렐린을 투여하자 음식섭취가 늘어났지만, 변이된 쥐는 그렐린을 투여해도 식욕에 별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연구진은 시상하부에 프로-오피오멜라노코르틴(POMC)이란 뉴런이 AgRP 뉴런으로부터 GABA 신호를 받는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이같은 결과에 연구진은 AgRP 뉴런이 먹이부족을 대비해 GABA를 방출함으로써 에너지 소비를 억제하고 이를 보존하는 역할을 한다고 결론 내렸으며, 이번 결과가 음식섭취 및 에너지소비에서 GABA 신경전달물질의 중요성을 더욱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