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GE헬스케어-한국마이크로소프트, 업무 협약원격 모니터링 솔루션 ‘뮤럴’ 확산 등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인프라 구축 전략적 제휴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GE헬스케어코리아(대표 강성욱)는 지난 3일 한국마이크로소프트(대표 이지은)와 국내 헬스케어 디지털 인프라 구축 사업에 협력하기로 하고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지은 대표와 GE헬스케어코리아 강성욱 대표가 협약을 맺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기회 공동 모색 및 확장을 위해 협력하고 관련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양사가 보유한 AI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과 인프라 공급으로 의료기관의 운영 성과와 효율성을 제고하고, 의료진에게 환자 진료 및 치료에 필요한 통합적인 인사이트를 제공함으로써 더 나은 의료 서비스와 환자 경험 제공을 지원한다.

GE헬스케어는 감염·중증·응급환자 데이터 통합 원격 모니터링 솔루션인 ‘뮤럴(Mural)’ 의료진을 위한 엣지컴퓨팅 기술인 ‘에디슨 헬스링크(Edison Healthlink)’ 병원 워크플로우 증대를 위한 분석을 하는 미션관제센터 역할의 ‘커맨드센터(Command Center)’ 등의 AI,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공급과 기술지원을 담당한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애저(Azure), 혼합현실(MR) 디바이스 홀로렌즈2(HoleLens 2), 그리고 팀즈(Teams), 윈도우 버추얼 데스크탑(Windows Virtual Desktop) 등과 같은 디지털 솔루션 및 인프라를 제공하고 관련 기술을 지원한다.

특히 양사는 GE헬스케어 버추얼케어 솔루션인 뮤럴(Mural) 확산과 대정부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에 주력하고, 이와 더불어 애저(Azure)기반의 데이터 과학자 양성 교육, GE헬스케어 솔루션 교육 및 데이터 활용과 같은 산학협력을 통한 디지털 헬스케어 인재양성 및 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GE헬스케어코리아 강성욱 사장은 “GE헬스케어는 ‘정밀의학’ 비전 실현을 위해 클라우드, 인공지능, 사이버 보안 분야를 선도하는 여러 혁신 파트들과 함께 협력하고 있으며, 국내 헬스케어 산업의 디지털전환 여정에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GE의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과 마이크로소프트의 디지털 역량이 시너지를 내, 국내 의료기관, 의료진, 그리고 환자를 위한 혁신적이고 효율성 높은 솔루션을 제공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지은 대표는 “이번 협업이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의 모범사례를 구축해 줄 것이라 기대한다”며 “국내 헬스케어 산업이 디지털 전환으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앞으로도 다양한 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회를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