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중앙보훈병원 치과병원 증축 기공식 개최2023년 완공 목표로 지하 4층 - 지상 5층 규모 증축…유니트체어 110개로 확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승덕 기자]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이사장 감신)은 15일 중앙보훈병원(병원장 직무대행 윤정로) 치과병원 증축 기공식을 개최했다.

방역 지침을 준수한 이날 행사에는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공단 감신 이사장 등 주요 내빈들이 참석했다. 기공식은 공사 경과보고, 기념사, 격려사, 축사, 시삽식 순서로 진행됐다. 

기존의 치과병원은 지상 1∼3층에 연면적 1,931㎡ 규모로, 1984년도에 건축된 노후 시설로 76대의 유니트체어(Unit-chair)를 갖춰 대기 시간이 평균 20일 이상 소요되는 등 진료환경이 열악한 상황이었다.

기존 건물을 해체하고 예산 414억 원을 투입해 2023년 8월까지 지하 4층∼지상 5층, 연면적 10,503㎡ 규모의 치과병원을 새로 건립할 계획이다.

새 치과병원은 보철과, 치주과 등 6개 진료과에 유니트체어도 110대로 늘어난다. 치과용 CT, 엑스레이도 최신 장비로 교체하고 의료진도 확충해 일 평균 870명의 진료가 가능하고, 진료대기 시간을 대폭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지하철 9호선 중앙보훈병원역과 연결 통로를 마련하여 역내에서 병원으로 직접 진입할 수 있다.

나아가 태양광, 지열,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를 적극 도입해 총에너지 소비량의 27.8%를 절감하는 친환경 건물로 거듭난다. 

감신 이사장은 “나라를 위해 희생한 국가유공자들이 최고의 환경에서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치과병원 완공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은 “국정과제로 추진중인 치과병원이 완공되면 국가유공자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진료를 받으실 수 있고, 증가하는 치과수요 대응으로 진료대기가 해소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승덕 기자  sdpres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