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개국가
감기환자 줄자 편의점 안전상비약 매출도 감소전년대비 -10.9% 기록…위생용품은 50% 상승해 생활변화 반증

[의학신문·일간보사=이승덕 기자]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일상생활에도 광범위한 변화가 이뤄진 가운데, 편의점 안전상비약까지 그 영향이 가시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 가장 많은 점포를 보유한 CU 매출 분포를 보면, 전년대비 매출 상승 상품 5위는 와인(68.1%), 위생용품(50.4%), HMR(간편조리식)(28.7%), 반려동물용품(27.8%), 식재료(19.6%)로, 매출 감소 상품 5위는 숙취해소음료(-13.1%), 가공유(-11.0%), 안전상비의약품(-10.9%), 여행용세트(-7.6%), 아이스크림(-3.8%)로 확인됐다.

주목할만한 품목은 위생용품의 50% 매출증가와 안전상비약의 11% 매출 감소로, 이는 코로나19 이후 생활 변화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생활 필수품이 된 마스크의 수요도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위생용품의 매출 역시 50.4% 큰 폭의 오름세를 보인것이다.

반면,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 되자 환절기 감기 환자가 줄어들었는데, 감기약이 많은 편의점 안전상비약 특성상 매출이 -10.9%로 떨어진 것이다.

이는 2012년 편의점에서 안전상비의약품을 판매하기 시작한 이래로 처음 마이너스 매출 성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주목된다.

실제로 질병관리청이 2020년 전국 17개 시도 보건환경연구원 및 52개 의료기관을 표본보고기관으로 분석한 ‘호흡기 바이러스 현황’에서는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 3~9월 호흡기 바이러스 양성률이 3월 12.7%, 4월 21.7%, 5월 52.6%, 6월59%, 7월 53.5%, 8월 42.5%, 9월 22.8%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8월을 제외하면 크게 감소한 것이다.

특히 감기(급성 상기도 감염) 환자는 전년보다 50.4%, 독감 환자는 98.0%, 폐렴 환자는 61.7% 각각 줄어 호흡기 감염병 전반에 걸쳐서 감소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그외에도 와인·HMR·반려동물용품·식재료 모두 실내 생활에 관련한 품목들이 두자릿수 성장을 기록했으며, 숙취해소음료와 여행용세트 매출이 줄어들어 여행과 모임이 줄어든 현상을 가시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승덕 기자  sdpres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