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약사회 “약사‧한약사 통합논의 자체 없을 것”회원에 보낸 메시지 통해 '한약사회의 약국서신' 관련 입장 밝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승덕 기자]최근 한약사회로부터 시작돼 논란이 되고 있는 '통합약사' 문제를 두고 약사회가 ‘통합약사 논의는 없다’고 못 박았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12일 약사회원을 대상으로 한 ‘한약사회 약국 서신 발송 관련 안내’ 메시지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는 대한한약사회가 전국 약국에 서신을 발송해 통합약사 논의를 제안했다는 소식에 대한 대한약사회 입장이다.

약사회는 “최근 본회가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 ‘한약사는 한약과 한약제제에 관한 업무를 담당한다’는 약사법에서 정한 면허 범위를 벗어나 한약장조차 없이 일반의약품을 판매하고 있고 국민이 약사로 오인할 수 있는 여러 행위가 현장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약사는 약사법에서 규정한 면허 범위를 준수해야 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하며, 여러 불법적인 행위가 지속하는 상황에서 통합약사를 논의하자는 주장은 보건의료제도 발전과 한약사의 정체성 확보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약사회는 “보건의료직능의 통합은 전례가 없기도 하고 현실성도 없다”며 “한약사회가 제도적 논의를 요청하기 전에 한약사 스스로 면허 범위 내에서 업무를 하도록 회원들에게 안내하고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제했다.

협의를 하자고 하면서 타 직능단체의 회원들에게 자신의 주장을 담은 서신을 일방적으로 발송하는 방식은 기본적인 예의와 존중이 없고 협의를 시작할 최소한의 자세를 가지고 있지 않다는 입장이다.

약사회는 “코로나19로 인해 나라가 어렵고 급변하는 시대 변화속에서 약사 직능을 위협하는 여러 어려움과 산적한 현안들이 있는 현실”이라며 “통합약사 문제로 논란을 만들고 회무 동력과 회세를 허비할 이유가 없으므로 관련 논의 자체를 시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회원 여러분께 안내한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지난 9일 한약사회가 약국을 대상으로 한 서신이 발송되자, 대한약사회 지부인 경기도약사회를 비롯해 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약준모), 실천하는약사회(실천약) 등 약사단체들도 잇따라 반박 성명을 공개하며 통합약사에 반대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이승덕 기자  sdpres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이약 2021-04-19 11:26:42

    아직 숫자도 얼마 안되는 한약사 때문에 계속 에너지 쓰는 것보다 통합해서 추가 배출인원 막고 한방분업 보험으로 파이를 키우는게 훨씬 낫지 않을까요...   삭제

    • 웃는다 2021-04-17 17:18:10

      약사랑 통합해서 뭐해ㅋㅋㅋ 약사, 한약사 따로 쭉가자   삭제

      • 2021-04-13 09:14:53

        원래 조선인들은 미개하고 편협적이어서 독일의 게르만족이나 영국의 앵길러색슨족처럼 타협이나 협의로 상생을 도모하는게아니라 공멸하는것을 좋아해서 여기까지 왔음   삭제

        • ㅇㅇ 2021-04-13 09:13:46

          통합에는 법률상 근거가 있긴 하다. 현행 약사법에 의하면, 한약사와 약사에게는 공통적으로 "약국" 개설권과 "일반약" 판매권을 보장하고 있음. 게다가 둘다 같은 "약대" 소속임. 그래서 지금과 같은 이야기가 나오는 것. 한의사가 뜬금없이 의느님되려는 것과는 완전히 상황이 다르긴 함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