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계명대 동산병원 ‘고잉 온 다이어리 전시회’ 개최암 환자들 ‘모바일 일기 앱’ 통해 일상 공유하고 치유 돕는다
                 계명대 동산병원 5층 세미나실에서 열린 '고잉 온 다이어리 전시회'

[의학신문·일간보사=박재영 기자] 계명대학교 동산병원(병원장 조치흠)이 글로벌 의료기업 올림푸스 한국과 함께 암환자 심리사회적 지지 프로그램 ‘고잉 온 다이어리’를 진행했다.

‘고잉 온 다이어리’란 계명대 동산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암환자들이 모바일 일기 앱에 세 줄의 글과 사진들로 자신의 감정과 경험을 표현하고 서로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삶의 의미와 자신을 재발견하고 사회 복귀를 격려하며 치유를 돕는다.

10명의 참가자들은 4주간 정해진 주제(목표일기, 장점일기, 행복일기, 감사일기)로 서로의 감정과 일상을 공유했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한 이종숙씨는 “어둡고 긴 터널 속에 있었지만 같은 암 환우들끼리 소통하며 빛이 보이는 느낌이었다”며 “환우들 간 소중한 인연을 맺도록 프로그램을 기획한 동산병원 암치유센터 선생님들과 올림푸스 관계자 분들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환자들의 경험을 공유한 일기와 사진들은 3월 30일부터 계명대 동산병원 1층 로비에서 ‘고잉 온 다이어리 전시회’ 이름으로 한 달간 전시된다. 전시회 개회식은 이날 오후 2시 동산병원 5층 세미나실에서 조치흠 병원장, 박건욱 암치유센터장을 비롯한 올림푸스 한국 의료총괄부문 타마이 타케시 본부장과 의료GIR본부 박인제 본부장 등이 참석해 진행됐다.

조치흠 계명대 동산병원장은 “올림푸스 한국과 함께 뜻깊은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 것에 감사하다”며, “환자 중심의 스마트 병원을 추구하는 동산병원에 고잉 온 다이어리 앱을 활용한 프로그램이 한축을 담당해주길 바라며, 참가한 모든 환자분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타마이 타케시 올림푸스 한국 본부장은 “한달 간 환자들이 일기를 통해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여 많은 치유를 얻었길 바란다”며, “동산병원과 소중한 인연을 맺게 되어 감사하며,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재영 기자  jy7785@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