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간호교육 4년제·간호단독법 제정 촉구간협 대표자회의 결의…범국민 서명운동 전개
간호협회 대표자회의
간호협회(회장 김의숙)는 최근 대표자회의를 열고 '간호교육 4년제 일원화'와 '간호단독법 제정'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하는 한편, 범국민 서명운동을 전개하기로 결의했다.

 간협은 이 두가지 안을 간호계의 숙원과제로 천명하고 간호사와 간호대 학생들을 중심으로 보건의료계 유관단체와 시민단체, 여성단체 등을 포함해 대국민 '서명운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키로 했다.

 건의문에서 간협은 "국민들은 현재 3년제와 4년제로 이원화된 간호교육제도로 양질의 간호를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며 "간호사의 지위와 역할을 분명히 하고 전문성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간호단독법 제정과 관련해서는 "현행 의료법은 간호사와 간호업무를 법적으로 제대로 규정하지 못하고 있다"며 "간호사법을 단독으로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간협은 이같은 건의문 채택에 이어 시·도 간호사회와 산하단체, 간호대학 등을 연계해 전국민 서명운동을 펼치기로 결의하고 공감대 확보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박상미 기자  smpar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