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서울대병원 국가중앙병원다운 면모 보여야\"병원과 대학 관계 모호-상생 목표와 철학공유 절실
저수가정책·진료파업 등 적자요인 타개책 정면대응 필요
서울의대 김중곤 부학장, 대발세 주제강연서 강조

서울대병원의 경영수익 최우선 기조에 대해 학내 파트너인 서울의대가 공식적인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서울의대(학장 이종욱)는 지난 29일 오후 춘천 두산리조트에서 열린 '대학·병원 발전세미나'에서 "병원경영의 관점에서 수익성과 진료의 효율성을 앞세운 진료교수 도입발상은 교육, 연구, 진료라는 교수의 정체성에 심각한 문제를 유발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김중곤 교무부학장은 '서울의대와 병원의 발전적 연계방안' 주제발표에서 "많은 교수와 병원조직이 벤처사업에 관여하면서 영리를 추구하는 기업이념과 순수성을 지향하는 학문이 공존할 수 있는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며 교수의 정체성을 첫 화두로 제기했다.

김 부학장은 이어 "본원과 보라매, 분당, 강남센터 등으로 병원조직은 방대해졌으나 이들 병원사이의 관계가 제대로 정립되지 않아 대학과 병원간의 관계도 모호해진 상태"라며 "더욱이 주임교수와 각 병원 진료과장, 센터장 등이 교실과 어떤 관계를 가지고 발전해야 하는가에 대한 원칙이 마련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국가중앙병원인 서울대병원이 의료환경을 왜곡하는 저수가정책과 진료현장의 파업 등 근본적인 문제점을 제거·시정하지 않은채 인센티브제 강화로 일반회계 적자분을 보전하고자하는 것은 교수진료의 질적 하락 뿐 아니라 교육·연구기능도 훼손시킬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그는 대학과 병원의 연계방안이 독자적인 목표를 가지고 움직이며 이해가 상충되는 부분을 협의하는 수준이 되서는 안된다고 못박고 양측이 공통의 목표를 설정해 추진할 수 있는 기본철학을 공유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부학장은 또한 "학내의 여러 사안들이 불합리하게 집행돼도 누구하나 나서지 않고 관대하거나 무관심으로 일관했다"고 말하고 "일련의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교수들 스스로가 이 조직의 주인이며 대학과 병원의 발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교수들의 자성도 주문했다.

한편, 서울의대의 이같은 지적은 병원과의 상생관계에 기반을 둔 애정어린 비판이라는 시각이 주를 이루고 있으나 일부에서는 참모 개인의 소신이 너무 강하게 담겨있는게 아니냐는 의견도 제기돼 향후 병원과의 신뢰회복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창진 기자  jina@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