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개인 유전자 규명 '맞춤약' 개발 진전심장돌연사 예방 부정맥 치료제 소개
650여 전문가 참석, 김경환교수 운영위원 피선
제9차 아-태 약리학 학술대회 성료

유전자 정보를 이용한 질병의 병태생리 기전 규명과 이를 토대로 한 새로운 약물 및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초점을 둔 '제9차 아시아-태평양 약리학 학술대회'가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부산 벡스코 전시컨벤션센타에서 개최됐다.

국제 약리학 학술대회로는 우리나라에서 처음 열린 이번 학술대회(조직위원장 김경환 교수, 연세의대)에서는 국내 350명과 국외 15개국에서 300명 등 총 650명의 학자들이 참석하여 인간 유전체사업 완성 이후 생명과학 분야연구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적절한 “유전자정보를 이용한 질병치료에서 약리학의 역할”을 주제로 다뤄졌다.

특히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특강 9개, 심포지움 23개, 포스타 320개가 발표됐으며, 이 가운데 최근 전 세계적으로 각 환자의 약물작용 개인차와 관련 있는 유전정보를 밝혀내고 이를 이용하여 각 개인에 알맞은 약물을 사용하는 '맞춤약' 연구보고에 관심이 모아졌다.

이중 John Miners 교수(호주)는 약물대사효소의 개인 유전자 차이를 규명하여 각 개인에 따라 부작용 없이 알맞은 처방을 하는 연구에 관하여 현재까지의 연구결과와 앞으로의 발전방향에 관해 주제발표를 하여 주목받았다.

이외에도 다방면의 신약 개발가능성에 대하여 최신연구가 소개되었는데 특히 심혈관계 질환치료와 뇌질환 치료법 연구에 관해 Keitaro Hashimoto교수(일본)는 심장돌연사를 예방할 수 있는 새로운 부정맥치료제를, Masao Endoh 교수(일본)는 심부전증에 이용될 수 있는 심근수축력 증강물질을 발표했다.

국제약리학회 회장인 Paul Vanhoutte(프랑스)박사는 심혈관질환에 있어 내피세포 작용의 중요성에 관하여 특강을 했으며, 뇌질환 치료분야에서는 Chung Hsu(미국)교수와 서유헌교수가 치매와 관련된 아밀로이드단백의 작용과 치매 치료가능성이 있는 신물질에 대하여 소개했다.

Hitoshi Endou 교수(일본)는 최근 약리학 및 약학계에서 관심을 받고 있는 주제인 약물수송단백에 관하여 특강을 하였는데 특히 인체에서 특수 약물수송단백의 작용을 억제하여 새로운 종류의 항암제 및 피임약 개발에 관하여 소개했다.

한편 차기 학술대회는 2007년 12월 호주의 Adelaide에서 개최되며, 김경환 조직위원장은 아태 약리 운영위원회에서 새로이 운영위원으로 선임됐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