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베체트병 객관적 진단법 개발혈관내피세포 항체 존재 확인
조기진단 및 치료제 개발 전망
- 연세의대 이광훈·방동식 교수팀 보고

 희귀질환으로 알려진 베체트병의 새로운 진단법이 개발되어 질환 조기진단에 큰 도움이 예상된다.

 연세의대 이광훈, 방동식교수팀(피부과학교실)은 최근 프로테오믹스 기법을 이용하여 베체트병 환자의 혈청에 혈관내피세포의 α-enolase라는 해당 효소에 대한 항체가 존재함을 처음으로 밝혀내고 베체트병의 병인에 새로운 혈관내피세포의 α-enolase의 역할에 대해서도 규명해 냈다.

 이에 따라 혈관내피세포 α-enolase는 임상증상 외에 적당한 진단적 검사방법이 없는 실정에서 우선 베체트병의 진단적 검사실 marker로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연구팀은 여러 실험에서 이 항체가 세포유착분자의 활성화를 통해 염증을 유발하고 이러한 현상이 베체트병 혈관염 유발에 관여하는 것은 물론 이 항체가 비교적 균일하게 혈관내피세포의 44-50 kDa의 분자량을 갖는 항원을 인식하는 재현성이 높음을 확인했다.

 또한 이 항원의 분자적 정체를 규명하기 위해 이차적 전기영동, 면역블롯 및 질량분석기에 의한 프로테옴 기법을 이용하여 베체트병 환자의 혈청에 존재하는 혈관 내피세포에 대한 항체가 반응하는 단백은 α-enolase임을 알아냈다.

 실제 유전자클로닝을 통해 유전자 재조합 α-enolase 단백을 분리정제하고 유전자 재조합 α-enolase 단백으로 시행한 검사에서 베체트병 환자의 혈청중 58%에서 α-enolase와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이광훈 교수는 “베체트병에서 혈관염이 주된 병리학적 소견인 점, 망막 등에 병변이 잘 발생하는 점, 연쇄상구균 등 세균감염이 흔히 선행되고, heat shock protein으로서의 역할, anti-neutrophilic cytoplasmic antibodies와의 반응성 등으로 미루어 human a-enolase 와 이에 대한 항체가 베체트병의 발병기전에 중요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고 밝혔다.

 따라서 이 결과는 여태껏 베체트병 진단을 위한 뚜렷한 객관적 검사법이 없었던 이전까지의 임상현장에서 획기적인 검사법으로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치료법 개발 및 자가면역질환 연구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결과는 국제적으로 저명한 류마티스학 잡지인 Arthritis & Rheumatism 7월호에 게재됐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