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엘앤씨바이오
엘앤씨바이오, 흉터 치료용 ‘ZAG16 펩타이드’ 특허 출원켈로이드 형성 유전자와 단백질 발현 억제 개선 의료기기 개발 및 향후 독자 의약품 개발 발판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국내 피부이식재 선도 기업 엘앤씨바이오는 흉터 및 켈로이드 형성을 억제하고 이를 개선하는 ZAG유래 펩타이드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4일 밝혔다.

ZAG(Zinc Alpha2 Glycoprotein)는 인체 내에 있는 생리 단백질로, 손상된 피부 장벽을 회복시키는 역할을 하는 물질로 세브란스병원 피부과학연구소에서 엘앤씨바이오에 기술 이전한 바 있다.

엘앤씨바이오 연구진은 후속연구를 통해서 ZAG를 펩타이드로 세분화하는 연구를 진행하면서 이미 아토피 개선용 ZAG1 펩타이드를 발견해 아토피 치료 코스메슈티컬 화장품을 개발한데 이어, 이번 ZAG16 펩타이드가 흉터 및 켈로이드(비후성 반흔) 개선함을 추가 발견하게 된 것이다.

수술 또는 사고로 생길 수 있는 흉터나 켈로이드는 외형적 미관을 손상시키는 것은 물론 관절이나 근육의 움직임을 방해해 삶의 질을 감소시켜 왔다. 지금까지 흉터나 켈로이드에 대한 치료법은 레이저 시술 또는 스테로이드 사용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이러한 치료들은 장기간 사용할 수 없는 한계를 지니고 있어, 이들 치료법과 병용해 치료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제 개발이 요구돼 왔다.

엘앤씨바이오 연구진은 이번 ZAG16 펩타이드가 인체의 섬유아 세포 및 켈로이드 세포의 증식과 이동을 억제할 뿐만 아니라, 흉터와 켈로이드 형성 유전자의 전사체 및 단백질 발현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음을 확인한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위 사진은) 배양 중인 피부의 표피세포(keratinocyte)에 스크레치를 주어 상처 모델을 만들고 회복되는 속도를 관찰하는 실험에서 Initial point는 스크레치를 준 초기 모습이며, 24시간 후에 음성 대조군인 Control 대비 ZAG16 펩타이드 처리한 ‘ZAG16’ 시험군에서 세포의 이동속도가 50% 이하로 줄어든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는 ZAG16 펩타이드가 상처부위의 세포이동을 늦추어 흉터 및 켈로이드 형성을 억제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이에 따라 엘앤씨바이오의 특허출원은 향후 흉터 및 켈로이드의 예방과 개선을 위한 의료기기 개발뿐만 아니라, 엘앤씨바이오가 올해 새롭게 진출하는 의약품 사업에서도 펩타이드를 활용한 독자적인 의약품 개발까지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