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지난해 주류 수입량 13.7% 감소식약처 분석, 일본산 불매 맥주·청주 '감소'-와인 등 과실주 '증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지난해 전체 주류 수입량이 전년보다 13.7% 감소한 가운데 맥주와 청주는 22.8%와 45.4%씩 감소한 반면 와인과 같은 과실주 수입량은 3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2020년 주류 수입현황을 분석한 결과, 주류 수입량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평균 28.5%씩 증가세를 보였으나 2019년부터 점차 감소하기 시작해 2020년에는 전년 대비 13.7%가 감소한 40만 4,229톤이 수입됐다.

특히 주류 수입량 1위인 맥주가 ‘18년 39만 5,021톤 수입된 이후 ’19년 36만 2,027톤, ‘20년 27만 9,654톤으로 수입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이는 수입맥주 시장의 1위를 차지하던 일본산 맥주에 대한 불매운동(일본 제품)과 와인, 수제 맥주 등 타 주류 소비 증가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맥주 수입량은 줄곧 1위를 차지하던 일본산 맥주(‘18, 8만 6,711톤)가 ’19년 2위(5만 902톤), ‘20년 85.9% 감소해 9위(7,174톤)에 그쳤고 그 사이 네덜란드산 맥주가 전년 대비 31.8% 증가한 5만 4,072톤 수입되며 ’19년 5위에서 1위로 올라서는 등 일본산 맥주의 빈자리를 다른 수입 맥주가 채웠다.

청주의 수입량도 ‘19년 4,266톤에서 ’20년 2,330톤으로 전년 대비 45.4% 감소했는데, 대부분 같은 해 일본산 청주(사케)의 수입 감소(3,365톤→1,515톤, 45.0%감소)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과실주는 ’20년에 6만 9,413톤이 수입돼 전년 대비 30.4%가 증가했는데 휴가철, 크리스마스 시즌과 같이 특정 시기증가 경향을 보인 것과 달리 최근에는 특정시기와 관계없이 꾸준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데 특히, 1만원 이하 제품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