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진흥원
2021년 1/4분기 보건산업 수출 64억 달러…수출 회복세전년동기 대비 45.8% 증가…코로나19 방역물품 수출 지속 및 기존 주력품목 수출 정상화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바이오시밀러의 해외시장 판매 및 의약품 위탁판매(CMO) 수요증가와 더불어 중국으로의 의료기기 수출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2021년 1/4분기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63억 6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45.8% 증가했다.

2021년 1/4분기 보건산업 수출액
주: ( )는 전년 동기대비 증가율임
자료: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무역통계진흥원 무역통계 재가공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은 최근 2021년 1/4분기 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수출 실적을 발표했다.

분야별로는 의약품 26억 5000만 달러(+58.8%), 화장품 22억 4000만 달러(+28.0%), 의료기기 14억 6000만 달러(+55.5%)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2021년 1/4분기 의약품 수출액은 26억 5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58.8% 증가했으며, 보건산업 분야 중 수출액 및 증가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독일(9억 4000만 달러, +219.8%), 일본(1억 9000만 달러, +8.9%), 네덜란드(1억 6000만 달러, +346.5%) 등의 순으로 독일이 지속적인 큰 성장세를 보이며 1위국을 유지하고 있으며, 상위 10개국 수출이 전체 수출의 74.5%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네덜란드(1억 6000만 달러, +346.5%), 슬로바키아(1억 달러, +87,383.0%)가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인 반면, 미국은 전년 동기대비 41.4% 감소하며 수출국 순위의 변동이 있었다.

수출순위는 면역물품(18억 1000만 달러, +108.7%), 기타(완제)(1억 3000만 달러, +19.0%), 기타(원료)(6000만 달러, +39.3%), 기타(보톡스) (5000만 달러, +43.3%) 순으로 나타났으며, 바이오의약품 등이 포함된 면역물품이 총 수출의 68.4%(+52.1%)를 차지했다.

국내 바이오시밀러 제품은 유럽지역(독일, 네덜란드 등), 일본 등 판매확대가 가속화되고 있으며, 바이오의약품은 의약품 위탁생산(CMO) 수요 증가에 따라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생산 소독제의 수출(4900만 달러, +72.4%)은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일시적 증가세를 보이던 전년 동기에 비해 큰 폭의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여전히 많은 국가(54개국)로 수출을 하고 있다.

미국(1500만 달러)이 전체 소독제 수출의 30.5%를 차지했으며, 수출 국가 순위는 미국, 베트남, 중국, 일본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세 회복하고 있는 국내 의료기기

2021년 1/4분기 의료기기 수출액은 14억 6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55.5% 증가했다.

미국(2억 1000만 달러, +23.7%), 중국(1억 6000만 달러, +68.3%), 이탈리아(9000만 달러, +272.1%), 일본(9000만 달러, +19.6%) 등 순으로, 상위 10개국 수출이 전체 수출의 55.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었던 대중 수출은 중국 경제가 점차 정상화되며 주력수출 품목인 임플란트, 콘택트렌즈, 초음파 영상진단기 등을 주축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상위 10개국 중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여전히 국산 진단용제품의 수요가 많은 이탈리아(7→3위), 브라질(12→7위), 아랍에미리트(15→8위), 인도네시아(19→9위) 등은 순위가 상승했다.

단일 코드 기준 ‘진단용시약’이 2억 3000만 달러(+480.5%)로 수출 1위 품목으로 올라섰으며, 그 뒤로 임플란트(1억 2000만 달러, +39.5%), 초음파 영상진단기(1억 1000만 달러, +0.7%), 진단용시약(7000만 달러, +94.1%) 등 순으로 나타났다.

2020년 상반기 잠시 주춤했던 의료기기 수출 주력품목인 ‘초음파 영상진단기’와 ‘임플란트’ 등의 수출은 하반기 이후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진단키트 등이 포함된 진단용제품(전체 의료기기 수출의 30.7%비중) 수출은 4억 5000만 달러(+317.7)로, 이탈리아(7000만 달러, +591.4%), 미국(3000만 달러, +131.3%), 아랍에미리트(3000만 달러, +547.2%), 인도네시아(2000만 달러, +4,530.8%) 등 163개국으로 수출되고 있다.

한동우 보건산업기획단장은 “2021년 들어 대부분의 수출 주력산업들이 고르게 성장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부진했던 산업들이 회복하는 등 균형적 발전을 이루고 있다”며 “보건산업 또한 D.N.A 생태계 강화, 비대면․디지털 전환 등 한국판 뉴딜을 가속화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제적으로 대비해 지속적인 발전을 이루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rabbizz17 2021-05-09 23:43:31

    코로나로 인하여 울고 웃는 신압이 많은데 보건산업 분야의 수출이 회복되어 간다니 반가운 소식입니다.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