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강도태 복지부 2차관, 응급의료기관 방역 현장 점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승덕 기자]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사진>은 28일 오후 고려대학교구로병원을 방문해 응급의료기관의 코로나19 방역관리 사항을 점검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번 현장점검은 최근 확진자 증가세의 반전을 도모하기 위해 이번 일주일(4월 26일 ~ 5월 2일)이 ‘특별 방역관리주간’으로 지정됨에 따라 응급의료기관의 방역 관리 노력을 독려하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은 한승규 고려대학교구로병원장 등과의 간담회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응급의료기관 시설, 인력 등 운영 상황 및 예방접종 이상반응 응급 환자 대응 현황 등을 보고받았으며, 종사자의 감염예방 수칙 준수 상황, 출입자 관리를 위한 환자 분류 시스템 작동 여부, 방역을 위한 시설 관리 등 응급실 원내 감염 방지 및 감염 환자 방문시 확산 억제를 위한 응급의료기관의 방역관리체계 운영 상황을 점검했다. 

고려대학교구로병원은 ‘16년부터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되어 연간 약 6만여 명의 응급환자를 진료하고 있으며, ’20.3월부터는 코로나19 의심 중증응급환자의 책임진료를 담당하는 ’중증응급진료센터‘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강도태 2차관은 “응급의료기관 의료진, 종사자 여러분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이번 주가 방역 분기점이 될 수 있는 엄중하고 중차대한 시기인 만큼 방역에 더욱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 주시기를 당부드린다”며 협조를 요청하고, “특히 응급환자를 진료하는 급박한 상황에서는 자칫 방역 관리가 소홀해지는 일이 없도록 사전에 방역체계를 철저히 점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승덕 기자  sdpres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