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지구의 날, 건강한 지구만들기 보호활동에 동참합니다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GSK컨슈머헬스케어(한국법인 사장 강상욱)와 GSK(한국법인 사장 롭 켐프턴)가 함께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폐의약품 수거활동”을 적극적으로 장려하는 사내 캠페인을 진행한다. 

사내에 ‘폐의약품 수거함’을 설치하여, 가정에서 더 이상 복용하지 않거나 유효기간이 지난 약들을 모아 안전하게 폐기하는 활동이 앞으로 2주간 전개된다. 모아진 약들은 적절한 분류법에 따라 분류를 거친 후 관할 보건소에서 안전하게 폐기될 예정이다. 

일반적으로 폐의약품은 일반쓰레기 혹은 변기나 하수구를 통해 버려질 경우 하천, 토양 등에 환경오염을 일으킬 수 있어, 약국 및 보건소에 비치된 폐의약품 수거함에 버리도록 안내하고 있다. 

폐의약품 수거함에 버리기 전에 권장하는 분류법은 ▲알약은 포장재와 약을 따로 분류 ▲가루약은 봉투 담긴 그대로 모으기 ▲시럽제 및 액체는 한 병에 모으기 ▲분사형은 용기 따로 모으기 등이다. 

이번 수거활동은 ‘Go Green’이라 명명한 사내 캠페인 아래 진행되는 것으로, 지난 2020년 6월 GSK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에서 캠페인이 시작됐다.

3R (Reduce, Reuse, Recycle)을 목표로 친환경 인쇄용지 변경, 사내음용 우유용기의 종이팩 변경, 양면인쇄, 쌀화환 신청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제안되어 변화를 만들어왔다. 이로 인해 문서인쇄량 37% 감소, 페트병 1,800개 감소로 약 72kg에 달하는 플라스틱 배출을 감량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부터는 임직원 모두가 참여하는 캠페인으로 확대하기로 하고,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안 쓰는 폐의약품을 모으는 아이디어를 실천하기로 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