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건보공단
‘무릎관절증’ 환자 295만명…최근 5년간 12.6% 증가진료비 1조 6824억원 달해…여성이 남성 두배 이상 발생

[의학신문·일간보사=이승덕 기자] 2019년 기준 ‘무릎관절증’으로 진료받은 환자가 295만명, 진료비 1조 682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5년간 각각 12.6%, 47.6% 증가한 수치이다.

무릎관절증(M17)은 무릎에 염증이 발생하고 통증을 유발하는 모든 질환을 통칭하며, 이는 퇴행성으로 발생하는 일차성 무릎관절증, 외상, 타 질병, 기형 등의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 이차성 무릎관절증으로 나눌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 간 ‘무릎관절증’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15일 발표했다.

최근 5년 간 총 진료인원은 2015년 262만 1000명에서 2019년 295만 1000명으로 12.6%(33만명)가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3.0%로 나타났다. 남성은 2015년 75만 5000명에서 2019년 89만 3000명으로 18.2%(13만 8000명) 증가했으며, 여성은 2015년 186만 6000명에서 2019년 205만 8000명으로 10.3%(19만 2000명) 증가했다.

2019년 기준 ‘무릎관절증’ 질환 진료인원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295만명) 중 60대가 33.0%(97만 2000명)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27.2%(80만 3000명), 50대가 19.8%(58만 5000명)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30대까지는 남성이 여성보다 많은 반면, 40대 이상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많았다.  

남성은 60대 31.6%, 70대 25.6%, 50대 20.3%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여성의 경우 6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33.5%로 가장 높았고, 70대 및 50대가 각각 27.9%, 19.6%를 차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형외과 박상훈 교수는 “무릎관절증이 60대 환자에게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퇴행성 변화로 발생하는 일차성 무릎관절증이 가장 흔하며, 이는 50대 이후 점차 발생하기 시작해 연령대가 높아짐에 따라 그 비율은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70대 및 80대 이상의 경우 인구 감소로 인해(사망 등의 이유) 인구 분포상 60대가 가장 많고, 퇴행성 변화에 따른 무릎 관절증의 비율은 고령화에 따라 증가하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9년 5742명으로 2015년 5191명 대비 10.6% 증가 했다. 남성은 2015년 2976명에서 2019년 3462명으로 16.3%의 증가율을 보였고, 여성은 2015년 7430명에서 2019년 8040명으로 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70대까지 증가추세를 보였다. 30대까지는 남성이 많고, 40대 이상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많았으며, 70대 여성이 3만 1000명으로 가장 많았다.

박상훈 교수는 “30대까지 스포츠 활동이 여성보다 남성이 많아 이러한 외상으로 인한 무릎의 인대, 연골, 연골판 손상이 남자에서 더 많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도 “퇴행성 변화 및 골다공증의 경우 여성에서 남성보다 빨리 발생하게 되므로, 40대 이상의 퇴행성 슬관절염(일차성 슬관절증)의 경우 점차 여성의 비율이 높아진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무릎관절증’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5년 1조 1399억원에서 2019년 1조 6824억원으로 5년 간 47.6%(5424억원)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10.2%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2015년 2천 256억원에서 2019년 3천 592억원으로 59.2%(1336억원) 증가해 여성의 증가율 44.7%보다 1.3배 높았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5년 간 성별로 살펴보면, 2015년 43만 5천 원에서 2019년 57만원으로 31.1% 증가했으며, 여성이 남성 진료비보다 높았다. 2015년 대비 2019년 증가율은 남성 34.7%, 여성 31.2%로 유사한 증가율을 보였다. 

박상훈 교수는 “무릎관절증 예방을 위해서는 무릎 주변의 근력강화 운동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며, 무리한 운동보다는 수영, 걷기, 자전거타기 등 무리가 가지 않는 운동을 시행하는 것이 좋으며, 체중관리도 무릎 손상 예방에 도움이 된다” 라고 밝혔다.

이승덕 기자  sdpres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