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건양대병원, 국내 최초 의료데이터 품질검증센터 개소국내 의료데이터 품질 관리 기준 개발 선도…기업지원 위한 플랫폼 구축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이 국내 최초로 ‘의료데이터 품질검증센터’를 개소하고 본격 사업에 착수했다고 13일 밝혔다.

건양대병원 ‘의료데이터 품질검증센터’ 개소 현판식 기념촬영 모습. (왼쪽부터)건양대병원 김용하 행정원장, 최원준 의료원장, 김종엽 헬스케어데이터검증센터장, 이성기 의생명연구원장.

의료분야 인공지능의 활용기대가 높아짐에 따라 이를 개발하기 위한 인공지능 학습용 의료데이터 구축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는 있지만, 의료데이터 품질에 대한 기준은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명확한 기준이 없어 기관별로 구축된 의료데이터의 품질이 일관적이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건양대병원은 국내 최초로 헬스케어데이터검증센터를 설립해 의료데이터 품질관리기준을 마련하고 품질검증절차를 개발한다. 이후 의료데이터 품질검증을 담당하는 중심축으로써의 역할과 사업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방대하고 비정형 비율이 높은 헬스케어 데이터의 품질을 제고해 기업지원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김종엽 건양대병원 헬스케어데이터검증센터장은 “질병의 진단과 치료에 관련된 헬스케어 데이터가 방대하게 쌓여있는 만큼, 신뢰성을 담보할 수 있는 품질 검증 및 더 나아가 관련 인증 제도를 정립해 고품질의 의료데이터를 생산하고 관리하는 중심축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