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정기적인 운동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줄인다!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연구팀, 신체 활동‧코로나19 감염 상관관계 밝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정기적인 운동이 코로나19 감염 위험도와 사망률을 감소시킨다는 코로나19 환자 대상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심장내과 조동혁, 김장영 교수 연구팀은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센터실 자료를 활용해 정기적인 운동과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사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이 연구 결과는 SCIE급 국제 학술지(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최근 발표됐다.

                       조동혁 교수
                     김장영 교수

연구팀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을 받은 만18세 이상 수검자 중 2020년 1월부터 7월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집단 6,288명과 대조군 집단 125,780명을 대상으로 코호트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연령, 나이 등 기본적 조건이 유사한 상황 하에 ‘신체 활동 수준’은 대조군 집단에 비해 코로나19 환자 집단에서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빨리 걷기, 자전거 타기와 같은 중강도 이상 신체 활동은 코로나19 감염 위험도를 10% 가량 감소시켰으며 운동량에 비례해 감염 위험도는 지속적으로 감소됐다.

이에 더해 중강도 이상 신체활동은 코로나19 환자의 사망률을 35% 가량 낮추는 것으로도 확인됐다. 

이번 연구 결과로 감기, 독감과 같은 기존 지역사회 감염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예방 및 관리 차원에서도 정기적인 운동을 수행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는 점을 체계화된 근거로 제시하게 됐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심장내과 조동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감염 및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 평소 적극적인 운동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다”고 하면서 “다만 본 연구의 해석은 대인접촉을 피하는 등 방역 원칙을 지키는 선에서 적용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연구 책임교수인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심장내과 김장영 교수는 “이번 연구에는 감염내과, 스포츠과학 전문 교수 및 국민건강보험공단 연구진이 함께 참여했으며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감염 환자 전수조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하면서 “이번 연구 결과가 코로나19 예방과 국민건강보건 개선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SCIE급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2021년 4월호에 등재됐다. 논문의 제목은 ‘Physical Activity and the Risk of COVID-19 Infection and Mortality: A Nationwide Population-Based Case-Control Study’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