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최대집 의협회장, '정부-민주당, 관치의료식 정책' 우려전국 시도의사회장단과 회의에서 민주당-정부 최근 행보에 우려제기
내·외·산·소 학회와 필수의료 협의체 구성에 불쾌감 드러내기도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새로 임기를 시작한 시도의사회장들과의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의 행태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일방통행식으로 관치의료식 정책을 추진한다는 이유에서다.

                                          최대집 의협회장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이필수 차기 의협회장 당선인, 그리고 16명의 시도의사회 회장들은 지난 10일 서울시의사회관에서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는 최근 새로 임기를 시작한 16개 시도의사회장들과 이필수 당선인, 최대집 회장이 처음으로 함께한 자리였다.

이날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에 대한 불만을 제기했다. 최 회장은 “의협 집행부가 교체되는 시기를 악용해 민주당에서는 174석이라는 의석을 가지고 의사면허강탈법을 강행하려했지만 일단 저지됐다”면서도 “4월 중에 임시국회 법사위가 열리기 어려울 것으로 보나, 만전을 기해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거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의사에게 적대적인 것이, 향후 41대 집행부에게도 걸림돌이 될 것을 우려했다. 최 회장은 “174석의 민주당은 의사에게 매우 적대적이다. 지난 3월 의사면허박탈법 역시 그런 의도에서 나왔다”면서 “복지위원회 역시 일방통행식의 횡포와 관치의료를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런 민주당과 41대 집행부는 함께 가야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최 회장은 최근 정부의 행태도 함께 비판했다. 최대집 회장은 비급여 보고 의무화를 복지부가 시행규칙으로 강행하고 있어 국회 입법을 막는 것 보다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우려하는 한편, 치매안심병원 필수인력기준으로 한의사를 지정하는 것에 대해서도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특히 최근 복지부가 내과, 외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와 필수의료에 대해 논의하는 협의체를 만든것에 대해서도 불쾌감을 드러냈다. 필수의료에 대해 논의하기로 한 의정협의체라는 창구를 두고서 의협과 상의없이 전문학회와 정책협의체를 구성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는 지적이다. 최대집 회장은 “집행부 교체시기가 아니었으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라면서 특정 시기를 노린 정부를 비판했다.

다음 집행부를 이끌어 갈 이필수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인은 이 같은 난국을 소통과 합의를 통해서 이끌어 나가겠다고 시도의사회장들 앞에서 약속했다.

이필수 당선인은 “향후 차기집행부가 회무를 해나가는 데에서 시도의사회장들과 대의원회 운영위원회와 소통 및 논의를 거쳐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대집 회장이 지적한 필수의료 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도 이 당선인은 “해당 소식을 접하고, 대한의학회 정지태 회장을 만나, 대정부 소통창구를 의협으로 단일화하기로 이야기했다”면서 “의학회를 끌어안고, 대화르 통해 의협을 위주로 한 채널로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도의사회장단 회의에서는 의료인 면허박탈법 저지와 비급여 보고에 대한 시도의사회장들의 반대의견이 주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