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의사협회,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확진자 발생한 임시회관 7층 폐쇄 후 7·8층 모두 오전 중 방역 조치
7층 근무 직원 선별검사 안내…검사 후 검사결과 받기 전까지 직원 자택 대기 방침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내부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한 가운데, 의협 측은 확진자가 발생한 의협 용산 임시회관 7층을 잠정 폐쇄하고 7층 근무하는 직원 전원의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대한의사협회는 7일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판정에 따른 긴급 공지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의협에 따르면, 용산 임시회관 7층 근무자 중 2명이 최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의협은 오전중으로 임시회관이 자리한 삼구빌딩 7층과 8층에 대해 방역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7층 근무직원 전원(입주단체 포함)에게 인근 선별검사소를 방문해 코로나19 선별검사를 진행할 것을 안내했다.

검사를 받은 직원들은 자택에서 대기하면서 검사결과가 나오는 즉시 의협 담당 부서에 통보해야한다.

직원들의 검사결과가 나올 때 까지 확진자가 발생한 7층은 잠정 폐쇄한다.

아울러 의협은 8층 근무자 중에서도 확진자와 최근 1주일간 밀접접촉한 경우 마찬가지로 선별검사 후 자택에서 검사결과를 기다리게 한다는 방침이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